[대전시청] 얼큰이 손수제비 초원칼국수 본문

회상이 지나간 오후

[대전시청] 얼큰이 손수제비 초원칼국수

프로필사진
이음
2018.03.14 23:42

오늘은 음주로 인해, 도시락이 없어요. 없어,

그래서 어린이 꼬셔서 병아리와 새싹까지 넷이 손수제비 먹으러 갔다.

점심으로 먹을 수 있는 많은 음식들 중에 오늘은 왠지 칼칼하고 뜨끈한 손수제비가 당겨-

수제비란 뭐, 특별하게 당기는 음식이 아닌데 우연히 병아리랑 들렀던 초원칼국수의 손수제비는 종종 생각난다. 꺄흥!




FUJIFILM | X100F



요렇게 한그릇 나오는 얼큰이 손수제비, 수제비 치고는 비싼편 가격은 7천원!




FUJIFILM | X100F


FUJIFILM | X100F



점심먹으러 나왔더니, 아침보다 맑아진 공기와 하늘에 기분이 좋아!

신난다. 밥먹으러 가즈아아아아!




FUJIFILM | X100F



김치, 완전 겉절이는 아니고 살짝 익은 김치가 나온다.

먹을만큼만 덜어 먹어 달라고 안내되어 있으니 나는 주워먹고, 애들은 채워주고, 으흐흐, 고마웡-




FUJIFILM | X100F



오늘 남자들처럼 메뉴가 통일됐다.

칼국수 먹는다고 온 새싹도 얼큰이 손수제비 먹겠다구 ㅋㅋㅋ 으악, 우리 남자 같다!




FUJIFILM | X100F


FUJIFILM | X100F



앞에서 말한것처럼 수제비 치고는 비싸다. 

그런데 맛있다. 양은 처음보다 적어지긴 했지만 넉넉하고 든든하게 먹을 수 있고, 남자들은 공깃밥 시켜서 말아먹어도 맛있을듯-

장칼국수 같은 느낌으로 약간 쿰쿰한 시골장의 향기도 느껴지고, 무엇보다 저 민물새우? 새우가 들어 있어서 감칠맛 대박이다 정말. 맛있어 ㅠ0ㅠ

한번 먹고 나서 종종 생각나는 맛, 남자친구랑도 같이 먹어보고 싶다 ^_____^


4 Comments
댓글쓰기 폼

WWW.EOO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