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너에게만반응해

집사가 출근하면 고양이는 천국

by 이음 2018.01.28

내가 일어나서 출근준비를 하면 침대에 누워 발라당, 왔다 갔다 하는 나를 따라 고개만 움직인다.

출근하고 나면 집에 전기 코드는 냉장고 말고는 다 뽑아 놓고 나가니, 전기요에서 한시도 떨어질 생각을 하지 않는 우리 보름이,

혹시나 추우실까 파쉬 물주머니에 뜨거운 물을 바꿔줬다.




물론 반달이 것도 같이 바꿔줬다.

두마리 사이좋게 뜨거운 물주머니 하나씩 끼곤, 정말 1도 꼼짝하지 않는다.




반달이는 사진을 찍으면 눈을 잘 맞춰줘서 사진찍는 보람이... +_+




아이 예뻐!




점점 늘어지고 있다.




이 와중에 출근은 안하고 호들갑 떨며 사진 찍고 있는 집사때문에 심기가 불편하신 묘르신 보름이.

예뻐, 한번만 쳐다봐 주면 안돼? 이제 정말 나랑 지낸 시간이 기니까 내가 뭘 할건지 다 알고 있다는 듯이, 도도하게 쳐다봐주지 않는다. 

가끔 기분 내키면 한번씩 아주 잠깐, 포즈를 취해주지만 그게 오늘은 아닌걸로 ^^




그게 반해 정말 세상 모르고 발라방 발라당,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는 젊은 고양이 반달

카메라 끈 한번 잡아 보겠다고 앞발 치는거 보소!




가만히 있는 오빠한테 시비도 한번 걸고 싶고 ^^




쭉쭉쭉 늘어나 쩍벌 자세를!

어웅 길다! 보름이도 길다고 생각했는데, 반달이도 제법 길다. 늘씬하게 길다. 부럽다!




엄마 나 진짜 기냥?




보름아, 반달아.

엄마 사료값 벌어 올게-

다치지 말고 잘 있어! 라고 말하며 뽀뽀 한번씩 해주고 집을 나선다.


내가 없는 시간 동안, 너희들은 천국이겠지?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