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화양연화

그녀들과 전주여행 : 밤의 한옥마을, 남부시장 야시장

by 이음 2018. 1. 29.

숙소에서 짐 내려 놓고, 나와서 막걸리를 마시러 고고싱!

전주여행 정보를 고양이 카페에 도움을 요청했더니 모두들 남부시장 야시장을 추천해주셔서 얘기했더니, 그럼 한번 가보자고, 급 일정 추가 : )






한옥마을을 와봤다고 하기도, 안와봤다고 하기도 못한 것이, 스치듯 지나가본적이 있었는데, 그때 기억으로 굳이 봐야해? 하고 그냥 지나쳤던 풍경이 있었다.

지나가면서도 그곳이 한옥마을인 줄 몰랐으니까; ㅠㅠ

그래서 정말 한옥마을에 대해서는 1도 기대가 없던 상황이었는데, 밤에 만난 한옥마을은 조금 느낌이 달랐다.

낮의 모습은 한옥 사이에 끼어있는 현대식 매장들 때문에 여긴 어디? 나는 누구? 라는 느낌이 강했다면, 밤의 거리는 은은한 불빛과 조용한 거리가 너무 예뻤음.

멀리서 봐도 예뻤을텐데, 너무 추우니....




날이 추우니 꽁꽁 싸매고도, 본인들이 봤던 한옥마을과 다르다며 밤의 풍경에 흠뻑 빠져 기분 좋았던 그녀들

포즈에서 이미 즐거움이 뿜뿜! 느껴진다. 예쁜이들.








흔들흔들 아쉬웠던 사진들도 있고, 추위 정말 안타는데, 손이 너무 시려워서 뭐, 각잡고 숨참고 도무지 사진을 찍을수가 없어 ㅠ0ㅠ

삼각대를 샀어야 했나, 진지하게 고민했던 날이었다. 혼자. 아, 후플 공구때 늦지만 않았어도! 

전주라는 도시가, 우리가 둘러보았던 이 동네가 아담하고 운치있어서 좋았다. 옛날 느낌 속에 곳곳에 숨어있는 보석같은 매장들, 구경하는 재미가 쏠쏠-




풍남문 사진을 찍어달라고!

어머..... 네네, 찍을께요. 찍겠습니다. 







남부시장 야시장을 찾아서,

날씨가 너무 추워서 야시장 안섰을까봐 엄청 걱정했는데, 우리같은 분들이 몇 계셔서 무언가 안도가 되었달까?

골목 어귀에 놓여진 사료그릇을 보고 마음이 따뜻 : )




남부시장의 야시장은 대구의 서문시장 야시장 규모에 비하면 정말 애기! 미니미 버전이더라,

시장 자체도 큰편은 아닌거 같고, 먹을 수 있는 야외 테이블 같은게 없어서 조금 불편했다. 빠르게 골목을 돌며 먹거리 스캔 : )

특이했던건 베트남, 라오스 같이 외국요리 파는 라인도 있었음.


우리는 막걸리 마시러 갈꺼니까, 간단하게 두개만 골라서 맛보기로 : )




나는 요기, 더새우를 골랐고, 어린이는 청춘 스테이크를 골랐다.




크림소스랑 칠리소스가 있었는데, 우리는 칠리소스 : )

요거 사서 안에서 먹으려고 스테이크 사러간 그녀들을 기다리는데, 안와. 왜 안와?했더니 너무 추워서 그런가 고기가 안익는다고 ㅠ0ㅠ




매장 정리하는 느낌이라 중간에 판자 얹어둔 곳에 자리를 잡았지만, 덕분에 맘에 쏙 드는 사진도 건짐 : )

그랬지만 너무너무 추운 것!

밖에서 먹다간 정말 동태될거 같아서, 더새우 매장에 가서 안에서 먹어도 되냐고 부탁드렸더니, 매장 정리할 시간이고 빨리 드셔 달라고 ^^;

너무너무 감사했음 ㅠ0ㅠ




덕분에 찬바람 피해서 매장안에서 편하게 먹었다.

더새우를 고른 나, 칭찬해. 킥킥킥,





현금이 없어서 맥주 못마신다는 어린이 총무에게 카드 결제 된다고 꿀 정보 주고 득템한 맥주 : )

식어도 너무 맛있었던 칠리새우랑 맥주랑 꼴꼴꼴-


쓰레기는 매장밖에 버려달라고 적혀있어서 들고 나왔는데, 시장 정리하는 시간이라 쓰레기통도 치워졌을꺼라고 따라 나오셔서 쓰레기 받아가 주셨다 ㅠㅠ

넘나 친절하신 것, 대박나세요!




밥 먹고, 이동을 위해 택시타러 시장밖으로 나가려는데....

우리 총무 어린이가 갑자기 오락실 난입. 너무 춥데...ㅋㅋㅋ 맥주값을 카드로 계산해서 남은 현금을 병아리 주더니 게임하라고 ㅋㅋㅋㅋㅋ

그러곤 자기는 난로앞에 자리 잡으심. 빵터졌다!





용돈 받은 병아리는 전문가의 손놀림을 선보이며 졌음.

500원으로 금방 끝났더니, 다시 또 500원의 은총을 주신 총무님....이번엔 좀 오래 버텨서,




어린이님은 따뜻한 시간을 보낼 수 있었다고 합니다.

근데 오락 한판에 500원 실화냐, 언니는 어렸을때 50원이었는데 ㅠ0ㅠ


오락실 게임 500원의 현실을 깨닭았던 남부시장 야시장 투어 : )

으아, 새우튀김 또 먹고 싶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