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청] 파스타 전문 삼복맨션 본문

회상이 지나간 오후

[대전시청] 파스타 전문 삼복맨션

프로필사진
이음
2018.06.29 22:46

세아이의 아빠가 요리하는 삼복맨션

처음 삼복멘션 상호를 보고 든 생각은 삼봉이발소라는 웹툰, 그리고 자연스럽게 그 고양이가 떠올랐지, 나란 집사 후훗,

메뉴판에 적혀진 삼복맨션의 뜻을 보고 살짝 울컥했네, 세명의 아이들, 그리고 세개의 복. 그런 멋진 의미라니, 아이들은 행복하겠다.


요즘 이 골목의 상권이 많이 변하고 있다.

대전시청 부근 인스타에서 핫할 식당들이 옹기종기 모여있는 느낌?

한때 열풍이었던 소싯적, 그 옆에 모퉁이, 그 옆에 카페 셉텝버, 그리고 삼복맨션. 아 더바스켓도 있다.

점심식사를 하기 위해 배회하다 발견했던, 싱그러운 초록문이 인상적인 삼복맨션

어린이와 한번 와보자고 호들갑 떨고, 오늘 다녀왔다.


어린이, 그리고 허-그녀와 함께,




FUJIFILM | X100F

FUJIFILM | X100F



매장 자연광 너무 예쁜것, 보정 거의 안해도 너무 예쁨! 사진을 안 찍을 수 없잖아!

작은 공간엔 진리인 화이트+우드 인테리어에 초록색이 포인트, 초록문을 중심으로 군데군데 초록잎의 식물들이 무심한듯, 셋팅되어 있어 자연스럽고 예쁘다.




FUJIFILM | X100F



주방이 작아, 음식이 나오는데 시간이 조금 걸린다.

메뉴가 파스타치고 많이 비싼 가격은 아니라, (요즘 점심시간 만수르 느낌이라 아주 팡팡 쓰고 있다. 우리 그치! ㅋㅋㅋ) 3인 4메뉴를 주문했다.




FUJIFILM | X100F



식전빵이 나온다. 마늘향이 너무 좋았던, 

달달하면서 향긋한 그리고 심지어 따뜻했던 갈릭브레드




FUJIFILM | X100F



음식이 하나하나 나올 줄 알았는데, 한번에 다 서빙되었다. 요리하시는 세아이 아빠 쉐프님 엄청 바쁘셨겠.....

처음 나온 요리는 까르보나라

소복히 갈린 치즈 아래 계란 노른자가 쏘옥 숨겨져 있다.




FUJIFILM | X100F



어린이가 휘휘, (사진을) 신경써서 잘 섞어줍니다.

언니 아직 허그녀와 낯가리는 중이라 일어나서 사진 못찍엉..... 헤헤,




FUJIFILM | X100F



노른자가 골고루 섞여서 전체적으로 윤기나고 노릇노릇!

엄청 고소하고 진했다. 맛있어! +___+

꾸덕꾸덕해져도 뻑뻑해지지 않아 맛있었다. 노른자의 힘인가,




FUJIFILM | X100F

FUJIFILM | X100F



내가 주문했던 꽃게새우로제파스타

이거 짱 맛있다. 끝맛이 살짝살짝 매콤해서 다른 메뉴들 뒤를 이녀석이 책임져줬다.

게살이 소스에 다 녹아있기 때문에 소스를 듬뿍! 묻혀서 돌돌 말아먹음 맛있엉!




FUJIFILM | X100F



그리고 허그녀의 선택, 하와이안리조또

역시 밥을 사랑하는 그녀 : )

하와이안리조또라고 해서 어떤 비쥬얼일지 엄청 궁금했는데, 베이스는 크림이고나!

요것도 고소하니 맛있었다. 닭가슴살이 큼직큼직 들어 있어서 충분히 심심하지 않았다. 처음 한 숟가락 떴는데, 닭가슴살이 큼직한게 올라와서 놀랬는데, 많이 들어있었어. 휴....킥킥,




FUJIFILM | X100F



그리고 혹시 파스타 종류라 양이 적을까 싶어 주문한 피자듀오

이런 센스 정말 너무 좋다 : )


삼복멘션의 장점이라면 파스타 먹을때 양이 살짝 부족할 수 있는데, 곁들여 주문해서 나눠 먹을 수 있는 메뉴가 존재한다는 것,

피자듀오는 1만원이지만, 각각 하나씩만 주문해서 5천원 정도에 맛볼 수 있으니 이 얼마나 좋은가 : )

새우오일파스타가 맛있는 스코드에서 늘 아쉬웠던 점이 여기는 충족되서 너무 좋다. 담엔 스파이스쉬림프 오일파스타 먹어봐야지!


또띠아로 만들어진 피자가 나올 줄 알았는데, 생각과 다른 비주얼에 조금 놀랐다. 난 같은 느낌이랄까,

도우가 자체가 쫀득하고 맛있어서 소스가 별로 없어도 담백하게 잘 먹었다. 루꼴라 대신 바질이어도 맛있었을거 같다.



점심시간에 테이블이 거의 차서 음식이 조금 늦게 나왔다.

어린이와 나는 수다 떠느라 정말 오래 밥을 먹는데, 오늘은 거의 마시듯 먹었다; ㅎㅎㅎ

계산하고 사무실로 복귀하려고 일어나는데 디저트를 주신다길래 응?! 했다.


식전빵+선택메뉴+디저트까지라니... 대박,



FUJIFILM | X100F



디저트까지 좀 여유있게 먹었으면 좋았을텐데, 아쉽지만 이 셔벗은 너무 맛있었다.

시원한 얼음이 아작아작 씹히고, 청량한 자몽향, 그리고 중간 중간 느껴지는 유자?레몬? 적당히 달고 새콤해서 정말 입안이 싹 정리되었다.

셔벗만 따로 팔면 먹고 싶어 ㅡㅡ


무튼 너무 만족스럽게 식사해서 행복했던 금요일의 점심, #삼복멘션

맛있었어!



3 Comments
댓글쓰기 폼

WWW.EOO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