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좋은날

[대전맛집] 깔끔하고 잡내가 없는 설천순대국밥

by 이음 2018. 8. 22.

설천순대국밥 썸네일

야호, 우리 커플이 대전에서 순대국밥을 먹는다면 설천순대국밥이다.

뭐, 오빠부부가 구리 살때 구리 맛집이라고 진순대를 가본적이 있는데 내 입맛엔 진순대보다 여기가 훨씬 맛있다.

원래도 순대국밥이라는 음식을 즐겨먹는 편은 아니었다. 순대만 들어있는 순대국밥을 주문하면 뭔가 까탈스럽고 예민한 입맛이라는 소리를 종종 들어서... 흥!

대전에 처음 왔을때 만나게 된 지인들이 소개한 순대국밥 집들은 너무 냄새가...흑.... 그래서 한동안 대전에서 순대국밥은 먹을 수 없었다. 사무실 출근하는 길목에 있던 순대국밥 냄새 아침마다 맡는것도 곤욕이었음;

그러던 중 정부청사 근처에 진짜 잡내 없고 깔끔한 순대국밥 식당이 있다는 소문을 듣고 찾아가봤다. 그곳이 설천순대국밥.

그래서 종종 순대국밥이 먹고 싶을땐 지하철 타고 데이트 다녀오곤 했다. 흐흐, 


지금은 집 근처 유성에도 생겨서 굳이 정부청사까지 가지 않아도 먹을 수 있다. 좋아!

유성에도 생기고 둔산동 본점도 확장해서 넓어졌기 때문에 주차 문제만 아니라면 긴 웨이팅 없이 먹을 수 있다. 예전엔 종종 줄서서 기다렸다 ^^;



설천순대국밥 기본 반찬



사진들은 모두 유성점에 방문해서 찍은 사진들,

이날은 혼자 막걸리도 한잔 마셨구나.

막걸리를 병이나 주전자 단위로 팔지만 한잔씩도 팔아서 곁들여 먹기 참 좋다.



설천순대국밥 맛보기순대



요건 맛보기순대.

한접시에 6천원인가 그런데 순대 조금과 간이 나온다.

간 너무 맛있음! 물론 순대도...



설천순대국밥 깍두기



깍두기도 맛있고, 새콤달콤 ^___^



설천순대국밥 부추



설천순대국밥은 국밥을 주문하면 생부추가 나온다.



설천순대국밥 순대국밥



뚝배기에 펄펄 끓는 순대국밥이 나온다. 나는 언제나처럼 순대만!

국물이 맑고 깔끔하다. 묵직한 국물을 좋아하는 사람들은 좋아하지 않을 수 있다. 돼지고기 냄새가 나야 진짜 맛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주변에 있기 때문에...

하지만 나는 그런 사람이 아나니 요기 순대국밥이 정말 딱!



설천순대국밥 순대국밥 2



생부추를 잔뜩 넣어 바글바글 끌고 있던 순대국밥을 진정시켜준다.

그리고 다대기 넣어 간 맞추고, 후추 톡톡.

가끔은 다대기 없이 먹다 나중에 다대기를 넣기도 한다.


정말 딱 과하지 않게 깔끔한 맛이라 좋다.

마치 돼지수육국밥 같은 느낌?



댓글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