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청] 초밥이 먹고 싶을땐 스시미, 본문

회상이 지나간 오후

[대전시청] 초밥이 먹고 싶을땐 스시미,

프로필사진
이음
2019.02.03 21:23

FUJIFILM | X100F

'회상이 지나간 오후' 폴더는 대전시청역 근처의 식당들을 포스팅하는 곳인데,  오랫만에 업데이트 해본다 : )

대전시청역 근처의 스시미는 오픈 초창기부터 스시 먹고 싶을때 종종 들렀던 곳, 요즘은 집 근처에 좋아하는 스시집이 생겨 뜸하지만 오랫만에 방문해 보았다.



FUJIFILM | X100F


따뜻하고 부드러운 계란찜과 아삭아삭 양상추가 엄청 신선해 씹히는 질감이 기분 좋은 샐러드가 나온다.

락교, 생강절임 뭐 간장같은 것도 나오고, 작고 아담한 물병에 따뜻한 물이 서빙된다 : )

호록호록 게살과 표고버섯, 찐어묵이 실하게 들어있는 감칠맛 폭발하는 계란찜을 먹다 보면 초밥이 나온다.



FUJIFILM | X100F


FUJIFILM | X100F


오늘은 초밥 A세트였나, 초밥 12개에 반우동이 나오는 초밥세트(1.5)로 주문!

특히 소고기가 국산이라 매우 좋아한다. 안심하고 먹을 수 있어! 히히, 초밥이 전체적으로 사이즈가 아담하다.

밥이 매우 적어서 부담없이 먹을 수 있다. 크으으으, 맛있어... 



FUJIFILM | X100F


FUJIFILM | X100F


그리고 초밥엔 맥주가 없으면 아쉬우니까 호가든 한병!

맥주가 호가든이랑 아사히 밖에 없어서 아쉬운데로 호가든.... 크흡 ;ㅁ;

초밥하나 먹고 시원하게 맥주 쭈우우욱 마시면 세상 꿀맛!

하루의 스트레스가 쭈우욱 함께 내려가는 기분! 요즘은 나름 혼밥도 잘하고, 혼술도 조금 한다. 헷, 많이 컸어!



FUJIFILM | X100F


그리고 마무리는 반우동, 

초밥에 맥주까지 한병 먹었더니 우동은 유부랑 몇가닥만 건져먹고 국물만 마셨다.


맛있다.



15 Comments
댓글쓰기 폼

WWW.EOO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