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도시락 #036 본문

한사람을위한마음

직장인 도시락 #036

프로필사진
이음
2019.08.16 07:30

도시락 폴더의 제목을 일괄적으로 변경했는데 띄어쓰기 무엇.... 다시 또 바꿔야해... 어흐으으으윽,

매일매일 폭염지수 폭발하는 날씨덕에, 순조로운 도시락 라이프가 이어지고 있다.

광복절이 끼어있는 이번주는 목요일 빼고 월, 화, 수, 금 도시락 성공! 얏호!



생선조림/가지구이/곱창김

나는 생선조림을, 특히 반건조 생선요리를 좋아하지 않는데 그래서 엄마집에서 가져올때만 먹는다. 

하아, 있으니 먹어야지 싶어 일요일 저녁 준비하는 월요일 도시락 반찬으로 당첨!

생선을 뼈까지 가져가면 사무실에서 발라먹기도 귀찮고, 양념 묻은 뼈 뒷처리가 힘들어 애초에 도시락 쌀때 살만 발라 준비해간다.

이번의 생선조림은 가자미와 코다리, 먹기 좋은 사이즈로 살이 부서지지 않도록 잘 발라주고,

가지는 기름에 구워 소금, 후추 간만 톡톡-

반찬이 내가 좋아하는게 아니다 보니 곱창김 하나 필수로 챙겨준다.

요즘 매일매일 곱창김 한팩씩 클리어 중!



계란장조림/돼지고기간장불고기

엄마가 양념해뒀던 돼지고기 불고기를 가지고 왔으니, 야채 잔뜩 넣어 볶아줬다.

가지, 양파, 버섯 추가로 넣어 같이 잘 구워주고 야채 들어갔으니 간장 한 스푼 쪼로록 부어 간도 더해주기, 

그리고 쌈채소에 남아있던 당귀잎을 마지막에 넣어 볶아줬더니 고기에 당귀향이 베어들어 너무 맛난! 향있는 채소류 좋아함.

그리고 간장장조림은 없어질때까지 매일 1 계란! 요기에 1 곱창김 추가!



계란장조림/소고기장조림/시금치구이/가지베이컨말이

어렸을땐 곧 죽어도 안먹던 야채인 가지를 구워먹는게 너무 좋다. 쪄서 무치는 나물류는 아직도 별로 좋아하지 않고 있으면 먹을까 굳이 조리해 먹진 않는다.

그냥 갖은 야채와 함께 볶아, 간장 간, 소금 간 살짝 해서 먹는게 최고 맛있다.

이날은 왠지 냉장고에서 굴러다니는 베이컨도 처리해야겠고 싶어 얇고 길게 자란 가지 하나를 꺼내 잘 씻어주고

반으로 갈라줬다. 어린 가지라 4등분 하지 않아도 충분!

그리고 가지에 베이컨을 아주 촘촘하게 감아준다. 익으면 쪼그라드니까 반정도는 겹쳐지게 말아주고 시작되는 부분을 팬에 먼저 닿게 해서 잘 붙여 구워주기 : )

이렇게 만드니 베이컨의 짭쪼롬한 기름과 간이 가지에 베어들어 충분히 간이 되더라 : )

엄마가 만들어준 장조림 조금, 그리고 초록이가 없어 심심하니 시금치 몇 뿌리 꺼내 올리브유에 굽고 후추+소금으로 간해줬다.

그리고 빠짐없이 1 계란 장조림



소세지야채구이/계란장조림

잡곡을 섞지 않은 백미밥을 지어야 해서, 도시락 쌀 부분에만 완두콩을 넣어줬다. 백미는 정말 별로라.... -_-;;;

그래서 반찬은 맛있는걸 먹어야겠다 싶어, 냉동실에서 소세지를 꺼내주고, 냉장실에서 갖은 야채 소환!

마늘, 가지, 버섯, 양파, 소세지 들기름에 달달 볶아주고, 간장 한 스푼, 후추 톡톡으로 마무리

계란 장조림 한 알 추가해주니, 간단하게 또 하나의 도시락이 완성되었다.



7 Comments
댓글쓰기 폼

WWW.EOO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