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타인의 식탁

[유성맛집] 육즙팡팡, 껍데기도 맛있는 상대동 뒷고기씨 연탄군

by 이음 2018. 2. 4.

상대동 휴먼시아 4단지 부근 뒷고기씨연탄군은 영업이 종료되었습니다.



자려고 누웠다가 갑자기 고기가 먹고 싶어서 포스팅으로 달래본다. 으허어어엉. 어린이 닮아가나.... 흠칫.

내일 고기 먹으러 가자고 꼬셔봐야지, 히히히.






같이 고기 먹어줄 남자친구 기다리는 중 : )







기본찬은 뭐 특별한거 없이 이렇게 나오고-

식당에 들어가면 자리마다 연탄이 타고 있다 +___+

여기는 뒷고기씨 연탄군이니까. 큭큭,






갈매기살이랑 목살을 주문했던 날인가보다.

뒷고기 모듬 메뉴가 있는데, 나는 콧살? 콧등살? 그 부분을 별로 안좋아해서 이렇게 따로 시켜먹는다 ^^;

부위별로 조금씩 나와서 그게 좋은데! 






이집은 갈매기살이 정말 맛있다.

보통 갈매기살이라 함은 양념되어 그 고기 잡내를 가리기 마련인데, 이집은 그런게 없이 생으로 나오는데도 진짜 맛있음.

잘 구워서 먹으면 육향도 정말 좋고 ㅠㅠ 육즙은... 츕.... 내일도 갈매기살 먹어야지, 흐흐흐...







고기는 타도 안되고~ 말라고 안되고~ 쵹쵹하게 구워줘야 제맛! + _ +

으항, 침나온다 ㅠ0ㅠ






돼지고기 다 먹어갈 무렵에 추가 주문을 한다.

껍데기! ㅎㅎㅎ 뒷고기씨 껍데기는 Y양과 왔을때 처음먹어봤는데, 완전 맛있다고 추천해줘서 한번 먹어보고 반했다.

이렇게 생 돼지껍질이 나온다. 그동안 먹었던건 한번 삶아서 말랑말랑~한 껍데기였는데 +___+






껍데기가 다 익지 않으면 자르기가 어렵다. 하얗고 불투명한 부분이 갈색이 돌고 투명해 질때 잘라줘야되는데~

성질급하신 이분은 그냥 힘으로 자름 ㅋㅋㅋ






그럼 내가 또 이리저리 잘 뒤집어서 노릇노릇 구워주지 +_____+

멜젓소스에 콕 찍어서 콩가루 찍어먹음 꿀맛!!!!

껍데기는 심지어 두장에 오천원이다. 가격도 착해-






그리고 내가 또 좋아하는 메뉴-

차돌된장밥. 차돌이 미국산이 아니라 격하게 사랑하며 먹고 있다.

따근하고 짭잘하고 달짝지근한 요거 먹으면 술이 진짜 술~술 들어간다. 배도 든든하고 ^^


격하게 애정하는 맛집이니, 오래오래 번창하시길! 흐흐,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