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냥그런이야기

3월의 끝,

by 이음 2020. 3. 31.

 

어쩌다보니 바쁘고,

어쩌다보니 열받고,

어쩌다보니 빡치고,

그렇게 어찌어찌 지내다보니 벌써 3월의 끝.

외출은 안되도 출근은 해야 하니 퇴근 길

어느덧 활짝 핀 벚꽃도 반가운 마음보다, 야속한 마음이 먼저 들고... 

바람이 흩 불어 멀리 날아가 버렸으면 좋겠다.

 

열심히 자리를 지키는 사람들이 맥빠지지 않도록

우리 내년 봄에 웃으면서 만나,

 

 

 

댓글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