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좋은날

내 인생 최고의 텐동 대흥동 사쿠사쿠

by 이음 2020. 4. 18.

화요일 점심, 대전에서 정말 맛있는 텐동을 먹었다.

연차를 냈으니 평일은 좀 한산할테니 점심은 맛있는 식당에서 먹고싶다고 대전에서 원래 유명했던 와타요업을 방문해볼까 계획을 세웠다. 평소엔 웨이팅이 무서워서 쉽사리 도전해보지 않았는데 요즘은 어떤가 검색하다 보니 새로운 텐동집이 생긴걸 발견했다. 어라?

 

사쿠사쿠, 일본어를 모르니 무슨 뜻일가? 사쿠사쿠 바사쿠 바사쿠? 이러면서 농담하고 있었는데 정말 바삭바삭이라고.

반석역에 있는 무라텐은 바삭한 튀김이라기 보다는 부드러운 튀김이라 두번 먹으니 굳이 또 먹으러 가고 싶지는 않고, 그렇다고 요즘 같은 시기에 지역을 이동해서 이찌바텐동을 갈 수도 없고.. 유성엔 생각도 하기 싫은 텐동집이 있고.

새로운 곳을 가보자 찾아보다 바삭한 튀김이라는 리뷰에 급 선회. 사쿠사쿠를 방문해 보기로 결정 : )

 

 

일부러 점심 시간을 조금 지나 방문하기로 계획을 잡아 1시가 조금 넘어서 들어섰더니 두 팀 정도 식사하고 있었고, 다찌 테이블 모두 식사를 마친 그릇들로 가득했다. 오와 역시! 조금 빨리 왔으면 웨이팅 각.

이런 구조의 식당들은 내가 원하는 자리 보다 주인 분들이 안내해 주시는데로 앉는 것이 좋으니 정리하고 안내해 주시는 자리로 앉았다. 

 

전체적으로 밝은 색조를 바탕으로 인테리어도 다른 곳들보다 간결해서 어둡지 않고 밝고 깔끔한 느낌 : )

요리 해주시는 분이랑 정말 똑같은 일러스트가 있는데 사진은 못찍었다. 흐흐흐.

 

 

두 자리를 기본으로 밑반찬들이 셋팅되어 있다.

앞접시에 담아서 옴뇸뇸뇸. 남자친구는 김치 좋아하니까 김치도 꺼내주고, 유자 단무지가 아주 맛있다. 너무 새콤하지도 않고 적당히 새콤달콤, 향도 좋고... 무엇보다 꼬들꼬들한 식감 : )

 

남자친구는 스페셜 텐동, 나는 사쿠텐동(기본)으로 주문했다.

그리고 각각 온천달걀 하나씩 추가하고, 나는 김 튀김 추가. 그리고 혼자 생맥주 한잔!

 

 

주문을 하고 기다리니 와사비 간장 소스를 주신다. 

오호, 일본 드라마나 영화를 보면 튀김을 아주 연한 갈색 소스에 담뿍 담궈 먹는걸 본 적이 있는데 이게 그런 소스인가 싶기도 하고 ^^

무튼 레몬이 들어 상콤하고 와사비는 따로 섞지 않고 얹어 먹기로 했다. (원래 초밥이나 회를 먹을때도 와사비를 간장에 풀지 않는다)

 

 

그리고 하이네켄 생맥 : )

맥주는 튀김과 같이 주신다고 하셨지만 내가 자꾸 기웃기웃 맥주 타령을 해서 그런가 텐동 나오기전에 먼저 주셨다.

히히, 오독오독 유자 단무지에 맥주 마시니까 이것도 맛있어.

 

아 역시 낮맥의 행복이란 : )

 

 

남자친구의 스페셜 텐동

단호박이랑 장어가 더 있는걸로 알고 있는데, 장어는 반반 나눠먹으면 되니까 나는 그냥 일반 사쿠텐동을 주문했지. 흐흐, (사실 따끈한 국물이 먹고 싶은 날이었는데 남자친구가 하도 텐동을 좋아하니 그럼 사쿠사쿠라도 오겠다고 고집을 피웠다.)

장어 먹으니까 바삭 촉촉하니 맛있어. 보통 다른곳은 장어를 길게 통으로 튀겨서 비쥬얼이 아주 남다른데, 요긴 얌전하다.

 

 

그리고 나의 김 튀김 추가한 사쿠텐동

기본인데도 푸짐하다 : )

계란 두개도 딱 보인다. 꺄!

그리고 사쿠사쿠는 특이하게 오징어가 링 모양이다. 링 모양으로 오징어 튀김이 나오는 곳은 처음이었다.

 

 

온천계란 두개 : )

요건 블로그들 리뷰에 온천계란은 꼭 하나씩 추가하라고 되어 있어서 따라 주문해 보았다.

톡 터트려 밥이랑 잘 섞어주고 시치미 톡톡 뿌려줬더니 아... 왜 온천계란을 하나 더 추가했는지 알겠다.

보통 계란이 하나면 밥에 골고루 섞이지 않는데 이건 정말 계란밥이라고 할 정도로 풍족하고 촉촉하게 밥이 비벼진다. 꿀맛 : )

튀김 없이 밥만 먹어도 맛있고,

 

사쿠사쿠의 다른 곳과 다르게 튀김에 가게마다의 특제 소스가 미리 뿌려져 나오지 않기 때문에 바삭함이 더 큰 것 같다. 

간장에 콕 찍어 와사비 얹어 먹으면 느끼한 맛도 없고 바삭바삭 기분 좋게 식사할 수 있다.

정말 보통은 끝에가면 느끼해서 억지로 먹는 경향이 있는데 여긴 정말 딱 기분 좋게 끝까지 먹었다. 물론 밥은 조금 남겼지만, 

팽이버섯 튀김도 너무 맛있고, 연근은 조금 더 얇으면 좋을거 같기도 하고, 김은 바삭바삭 김향이 느껴져서 좋았다. 김 튀김 같은 경우는 좀 기름 맛이 더 나는 경우가 많아서 ^^;

 

남자친구도 본인이 먹어 본 텐동 중에선 제일 맛있다고 하고, 점심 시간 피해서 또 와보고 싶다고 하니 맛있긴 했나 보다.

먼 곳이지만 오길 잘했어. 킥킥,

그러니까 담에 또 가자!

 

 

 

댓글12

  • Favicon of https://fumikawa.tistory.com 후까 2020.04.18 00:45 신고

    사쿠사쿠 바삭바삭 맞아요 근데 바사쿠바사쿠 ㅋㅋㅋㅋㅋ 말이 되네요 ㅋㅋㅋ
    요샌 텐동 잘 안먹는데.. 먹고싶어집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www.eoom.net 이음 2020.05.04 11:03 신고

      바사쿠바사쿠 드립을 쳤는데 고게 라임이 또 딱 맞아 떨어져서 좋았습니다. 헤헷!
      텐동 진짜 가끔(진짜?) 먹으니 늠 맛있어요.

  • Favicon of https://rassori.tistory.com 라소리Rassori 2020.04.18 09:31 신고

    여기 맛있다던데 왠지 느낌이 저희 동네 텐동집인 사쿠텐보다 더 맛있을것 같아요ㅎㅎ 대전에 살때 가볼걸 그랬어요.. 근데 그땐 대전 다른 동네 텐동집들의 존재만 알고 여기는 몰랐네요ㅠ
    답글

    • Favicon of https://www.eoom.net 이음 2020.05.04 11:04 신고

      오호, 라소리님 대전 계실때도 있었나봐요!
      전 요번에 알아가지구.. ㅋㅋㅋ
      가봤는데 진짜 맛있었어요. 어쩌면 언젠가 와타요업을 가보겠지만 여기가 1등일거 같은 느낌. 후후후,

  • Favicon of https://damduck01.com 담덕01 2020.04.20 16:56 신고

    제가 텐동 먹으러 가는 고쿠텐하고 분위기나 내부 장식은 비슷한 거 같네요.
    그런데 스페셜 텐동 부럽습니다.
    전 매번 기본인 고쿠텐동밖에 못 먹는데... ㅜㅜ
    답글

    • Favicon of https://www.eoom.net 이음 2020.05.04 11:04 신고

      직장인 점심 탐방이 아니니까요! 후후후,
      저희 휴가였는데 제주도도 못가고... 슬픈 연휴였단 말입니다. 흐어어엉,

  • Favicon of https://the3rdfloor.tistory.com 슬_ 2020.04.20 17:23 신고

    정보 감사합니다 (끄적끄적)
    대흥동에 이런 곳이 있었다니 히히히ㅋㅋㅋ
    비주얼이 끝내줍니다 >.<
    답글

    • Favicon of https://www.eoom.net 이음 2020.05.04 11:06 신고

      이거 먹으면서 안그래도 슬님 생각 났어요. 후후후,
      진짜 담에 한번 꼭 들러보세요. 다른 곳 텐동보다 더 가벼운 느낌이라 더 괜찮았어요!
      그리고 온천 계란 1개 더 추가는 필수입니당!

  • Favicon of https://lsmpkt.tistory.com 가족바라기 2020.04.20 20:48 신고

    텐도 너무 맛있겠어요
    바삭바삭 보기만해도 먹고싶어요
    답글

  • Favicon of https://fudd.kr 첼시♬ 2020.04.27 20:15 신고

    이름부터 맛있을 것 같은 가게네요.
    보통은 튀김에 양념을 뿌려주는 텐동집이 많은데 여기는 따로 찍어먹을 것을 내어주는군요.
    처음부터 끝까지 바삭바삭함의 향연일 것 같아요.
    답글

    • Favicon of https://www.eoom.net 이음 2020.05.04 11:08 신고

      네! 이전에 방문했던 곳들은 다 양념을 뿌려주었는데 요기는 요렇게 찍먹이더라구요!
      뿌려주는 텐동은 약간 진하고 눅진한 느낌인데, 요긴 레몬까지 들어있어서 가벼워 좋았어요. 고추냉이까지 같이 먹으니 엄지 척!


Sorry, your browser does not support inline SV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