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너를향한마음

2020년 빙수 첫 개시 - 소적두 팥빙수팥

by 이음 2020. 5. 21.

언제 더워지나 싶었는데 이제 제법 더워지는 계절, 5월도 어느새 중반이고 곧 6월이다. 으아아아악, 시간 가는거 너무 무섭다 ㅠ_ㅠ

팥 요리 좋아하는 남자친구, 전부터 벌써 빙수 노래를 불렀다. 이러단 성질 급해 또 마트가서 진저리치게 단 통조림팥을 사올지 모르니 미리미리 준비해둬야한다. 작년에 주문해서 알차게 먹었던 소적두 팥빙수팥을 또 주문했다.

적당히 달고, 팥 알갱이가 살아 있어 너무 좋다. 그리고 또 너무 되직하지도 않고, 

 

보통 얼음은 소화가 잘되는 우유 멸균 팩 190ml를 통으로 냉동실에 얼려서 통채 반으로 나눠서 갈아주는데 그러면 딱 1인분씩 적당한 양을 빙수로 먹을 수 있다. 법랑 머그컵에 만들면 들고 먹기도 아주 딱이다 : )

 

 

지난 해 가을부터 잔뜩 먼지 앉은 쿄로짱을 꺼내서 닦아줬다. 먼지 없이 살림 유지하는건 나랑은 안맞아.

엄마가 알면 아주 등짝을 팡팡 스매싱 날려주겠지,

빙수기 꺼내 준비하고 팥도 꺼내고 찹쌀떡도 냉동실에서 꺼내 준비했다.

 

 

우유가 없어서 냉동실에 얼려뒀던 얼음 하나 갈아서 준비 : )

위에 꿀도 한 스푼 뿌려줬다. 엄마가 꿀 한 스푼씩 먹으면 피로회복에 좋다고 했는데 이것도 해당되려나 -0-ㅋㅋㅋ

 

 

그 위에 팥조림 듬뿍 얹어주고, 찹쌀떡 하나 잘라 사이좋게 반반 토핑 : )

 

 

우유가 맛있기는 훨씬 맛있지만 얼음은 깔끔하게 시원한 느낌이 있다.

얼음 위에 뿌려줬던 꿀이 원래도 결정이 있었는데 얼음이랑 붙어 오독오독 씹히면 놀랍게 단맛이 톡톡, 그리고 토종꿀 특유의 향도 올라오고 : )

팥은 역시 맛있다. 우유에 먹을땐 꿀이 부담스럽지 않았는데 아무래도 생수에 팥 조합이다 보니 꿀까지 들어가니 달다. 달아! 

얼음에 먹을땐 꿀을 빼는 걸로, 내일은 우유가 배송 올거니까 10개는 미리 냉장고에 얼려둬야겠다.

 

흐흐흐,

올 여름도 잘 부탁해!

 

 

 

홈메이드 체리콩포트, 체리빙수

스스무님에게 감사의 마음을 표하며, 연이어 포스팅 : ) 지난번 망고 빙수 포스팅에 스스무님께서 체리콩포트 들고 오신다는 말에 눈이 번쩍! 엄마가 직접 기른 체리와 미국산 체리를 각각 챙겨�

www.eoom.net

 

홈메이드 빙수 개시 - 망빙 망빙 망고빙수

2년만에 빙수기를 꺼냈다. 모자 위로 뽀얗게 쌓인 먼지들... 거품 풍성하게 만들어 반짝반짝하게 목욕재계 시켜주고~ 눈에 딱 보이는 곳에 디피되어 있지만 2년동안 꿋꿋하게 욕 먹으면서도 사용

www.eoom.net

 

댓글9

  • Favicon of https://rassori.tistory.com 라소리Rassori 2020.05.21 22:55 신고

    우와 신기하네요.. 저렇게 직접 만들어 드시는 것도 신기하지만 저렇게 소량을 드시는게 더 신기해요ㅎㅎ
    저도 팥을 정말 좋아하는데~ 더워지는 즉시 저도 빙수 먹어야겠어요 떡도 정말 맛있어 보여요~
    답글

    • Favicon of https://www.eoom.net 이음 2020.05.25 11:45 신고

      빙수를 먹으러 일단 나가기가 너무 귀찮아요.
      거기에 빙수들 양이 너무 많고.... 그래서 비싸구요! 크흡,
      소적두에서 파는 찹쌀떡인데 맛있어요 : )

  • Favicon of https://nutritionist1566.tistory.com Ih❤rb 2020.05.22 00:19 신고

    잘보고갑니다 ㅎㅎ
    답글

  • Favicon of https://moon-palace.tistory.com _Chemie_ 2020.05.22 09:25 신고

    와 우유로 해먹는 거 넘 맛있겠어요!
    식감도 그렇고 꿀을 넣은게 신의 한수였나? 싶었는데 너무 달았군요ㅠㅠ
    팥빙수는 엄청 좋아하시는 않아서 집에서 만들어 먹을 정도는 아닌데 저 쿄로짱도 너무 귀엽네요!ㅋㅋ
    답글

    • Favicon of https://www.eoom.net 이음 2020.05.25 11:46 신고

      생수다 보니까 단맛을 잡아줄게 없었나봐요.
      그리고 팥 먹고 싶다고 팥을 너무 욕심부려 넣었어요. 히히,

  • Favicon of https://ekablog.co.kr 꿈꾸는 에카 2020.05.22 16:00 신고

    저는 5월 초에 친정갔다가 (친정이라 해봤자 서울이지만) 올해 첫 팥빙수를 먹었어요~ 팥이 알맹이가 살아있는게 맛있겠어요~~
    답글

    • Favicon of https://www.eoom.net 이음 2020.05.25 11:46 신고

      맞아요. 팥에 알갱이가 씹혀서 맛있는 것 같아요.
      예전엔 단팥아니면 안먹었는데.... ㅋㅋㅋ
      요즘은 팥빙수도 먹네요 : )

  • Favicon of https://damduck01.com 담덕01 2020.05.22 16:13 신고

    우왕 팥빙수.
    그렇잖아도 주말에 빙수 사다 먹으려고 했는데 이음님은 벌ㅆ
    그것도 집에서 직접 만들어 드셨네요. ^^
    답글

    • Favicon of https://www.eoom.net 이음 2020.05.25 11:47 신고

      후후후, 빙수 밖에서 먹으면 양이 너무 많아요.
      그리고 주변에 팥이 맛있는 곳이 없어요. ㅠ_ㅠ
      작년에 발견한 곳이 있긴 한데 아직 영업하는지 모르겠네요. 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