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사람을위한마음

직장인 도시락 #046

by 이음 2020. 7. 17.

오랫만에 직장인 도시락 포스팅.

완전히 돌아온건 아니고.... 도시락은 대충 싸다니고 있으나 집안 꼴이... 대청소가 필요한 시점이라 바쁘게 일하고, 놀고, 나가느라 집 치울 시간이 없다. 근데 왜 어질러지긴 하는거지? 미스테리..... 깔깔,

 

 

쭈꾸미볶음밥

올면의 쭈꾸미볶음면은 면은 안먹고 맨날 볶아 먹기만 하고 있어서 냉동실에 면이... 쌓여있다. 택배비도 그렇고, 아이스박스도 너무 많이 나오는게 싫어서 어짜피 냉동 식품이니 한번에 주문할때 3-5팩씩 주문해서 쌓아두는데! 본품의 면과 사은품으로 오는 면까지 너무 많이 남은 것.... 곧 면을 처리해야 냉동실에 자리가 생길듯 ㅠㅠ 그래도 쌀면인게 오디야? 무튼 저녁으로 먹고 따로 빼둔 양념과 쭈꾸미에 밥 넣어 휘릭 볶아왔다.

볶음밥은 싸기도 간편, 먹기도 간편. 아주 좋아!

 

 

돼지고기 제비추리 구운 야채 도시락

한참 고기 먹던 시절의 도시락, 고기 굽고 야채들 다 구워주고 소금+후추로 간하고 밍밍하면 먹다 질리니까 중간중간 씹히도록 크러쉬드 레드페퍼 팡팡. 발사믹 살짝 뿌려주면 꿀맛이다! 간편하고 뭔가... 다이어트 하는 느낌이지만 양이 그게 아니에요~ 네. 다음.

 

 

버섯 넣은 바지락솥밥

다이버바지락? 농라에서 손바닥만한 바지락을 구매하며 쟁여본 바지락살. 맛술 넣어 살짝 삶아준다. 쪼그라드는 거 생각 안하고 삶았더니 바지락이 조금 모자랐음. 바지락 삶은 육수로 밥을 짓고 뜸들이기 전에 볶은 버섯이랑 바지락 얹어주고 뜸 들이면 완성! 간단하고 맛있어. 이날은 양념도 느므 맛있었... 크..... 또 해먹어야지, 담번에 바지락 듬뿍! 아주 듬뿍!

 

 

쭈꾸미볶음 & 소세지 도시락

올반 쭈꾸미가 진짜 열일한다. 볶음면으로 먹는 음식이라 양념이 아주 넉넉하기 때문에 야채도 잔뜩 소금 간 살짝 해서 볶아 섞어줘도 맛있고, 오징어나 대패삼겹살을 넣어 같이 볶아도 맛있다. 응용이 무궁무진해! 그래서 이번엔 오징어와 새우를 넣었지, 야채가 다 떨어진 주간이라 야채가 없다. 흑,

맥주 안주로 소세지 구워먹고 하나 빼서 도시락 반찬으로 쏙!

 

 

철수네 매운갈비찜 볶음밥

7월은 스트레스의 연속이다. 아, 6월부터인가. 8월도 그럴 예정이지... 요즘 그래서 매일 매운거. 하.... 이날도 영혼의 빡침을 경험하고 퇴근하는 길에 철수네 매운갈비찜이 맛집이라고 하니 들러 포장을 했다. 음. 김치랑 먹으면 맛있긴 한데 엄청 맛집이라고 할 정도는 아니고만! 먹으면서 진지하게 한식 자격증 따고, 창업 준비해서 배달전문 식당할까? 남자친구랑 미래 계획 세움 ㅋㅋㅋㅋㅋㅋㅋ 무튼 백수되는 님 너무 부럽다. 팡팡 놀아라. 팡팡! 

무튼 먹고 남은거 밥이랑 김가루 넣어서 볶아 도시락으로 챙겨오기!

 

 

 

댓글13


Sorry, your browser does not support inline SV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