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너를향한마음

농라 - 여수밤바다, 새우 감바스 & 새우구이

by 이음 2020. 8. 9.

캠핑장에서 먹으려고 주문했던 새우는 오빠네로 보냈는데 받아봤을때 그 크기와 싱싱함이 자꾸 생각나.... 우리도 먹어야겠다 싶어 농라에 잠복했다 여수밤바다님 판매글이 올라오자 마자 주문을 완료했다. +_+

금요일에 받았는데 금요일은 비가 오니 막걸리에 전 생각이 나 열어보지 않고 그대로 뒀다 토요일 오후가 되어서야 오픈! 꺅!

 

 

감바스에 함께 먹을 바게트를 사러 얼마전 새로 생긴 빵집을 다녀왔는데 오는 길에 갑자기 칼국수가 먹고 싶어 메뉴를 급 변경했다. 점심엔 칼국수 먹고 저녁에 감바스 먹어야지...

고추장 베이스에 김치 넣고, 오징어 한마리 숭숭 썰어넣고 얼큰하게 끓였다. 칼국수 면이 없어서 대충 중면 넣고 만들어 먹음.

얼큰이 칼국수의 킥은 김가루 + 참깨 + 쑥갓이었구나. 아하, 그랬구나.

 

 

새우 손질해서 여섯마리씩 소분해서 두봉지는 냉동실로 보내주고, 나머지로 감바스와 새우구이를 만들었다.

여수밤바다님은 농라 카페에서 새우로 유명한 판매자분 같은데 댓글이 수백개 달리면 인증받은거니 믿고 구매한다. 내 손이 작은 편이라 정말 손바닥만한 크기의 흰다리새우.... 탈피새우라는 것들도 있다는데 내가 받은거엔 한마리 정도 있었던거 같고, 다른 새우들 껍질도 매우 연해서 손아프지 않게 손질이 가능했다. 

 

 

 

 

다진마늘 + 버터 + 마요네즈 + 꿀을 섞어주고 후추 챱챱, 소금 살짝 넣어 만든 소스를 뿌려 구워줬다.

치즈도 있으면 좋았을텐데 없으니까 패스!

버터 + 마늘 조합은 원래도 좋은데 달달하게 꿀까지 들어가니까 맛있어!!!!

 

 

감바스엔 토마토가 없으니 대신 굴러다니던 가지를 숭덩 썰어 넣어줬다. 허브도 있었음 좋았겠지만 없으니까 대충대충-

새우가 아주 달달하니 맛있어서 그냥 뭘 해도 맛있었다.

 

 

치아바타스러운 바게트는 기름 듬뿍 찍어 먹었다.

맛있어 : )

빵도 맛있네!

 

 

그리고 빼 놓을 수 없는 맥주 한 잔,

 

아.... 좋다 : )

 

 

 

댓글17


Sorry, your browser does not support inline SV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