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너를향한마음

농라 바른갈비로 집에서 돼지갈비 파티 with 곰표 맥주

by 이음 2020. 10. 16.

남자친구는 돼지갈비를 좋아한다. 나는 돼지갈비 좋아하지, 하지만 나는 살코기보다 뼈 부위를 좋아해서 일반 돼지갈비 보다는 등갈비 구워먹는 걸 더 좋아한다. 남자친구가 농라엔 돼지갈비는 없냐고... 왜 없겠냐? 몇번 눈 여겨 보았던 후기의 판매자님을 알고 있으니 서둘러 주문해 본다. 쇼핑은 언제나 즐거우니까!

 

양재동 바른갈비 판매자님은 오복푸드 수제비로 유명한데, 오복푸드 수제비가 전날 주문서가 열려 있어 주문하고 연이어 돼지갈비도 주문했다. 사 먹는 것 보다는 귀찮지만 저렴하게 집에서 외식하는 분위기를 낼 수 있으니 농라 카페를 요즘 자주 이용하고 있다.

 

밀키트 형식으로, 손질된 고기와 갈비 양념, 그리고 참기름. 찍어먹는 소스가 함께 오는데 고기는 키친 타올로 눌러서 핏물을 제거해 줬다. 참기름과 갈비 양념은 넓은 볼에 잘 섞어주고 고기를 한장씩 넣어 주물주물 설명서 대로 1분 넘게 주물러줬다. 고기는 두툼갈비 1개와 바른갈비 1개를 주문했는데 두툼갈비는 확실히 두껍고 칼집이 깊게 들어 있다.

 

 

어제 준비해서 딮트레이 가득 채워 둔 갈비, 4인분은 되는 것 같다. 두번에 나눠 먹을 분량 : )

 

 

퇴근 길에 쌈 야채도 사왔다. 와, 배추 한통에 2천원 초반 대. 깻잎 900원, 상추 1,000원

마지막에 쌈야채 한봉지에 4,900원 주고 사먹었는데 정말 저렴해졌다. 배추는 노란 속 부분만 쌈싸먹고 잎 부분은 된장국 끓여 먹으면 딱 좋다. 내일은 된장국 끓여서 국수 말아 먹어야지.

 

 

오늘의 팬은 폴러스터프의 스퀼렛

버너가 너무 미니 사이즈라 화력이 너무 중간에 집중 되어 있다.

 

 

바로 이렇게 말이지! ㅋㅋㅋ

그래도 요리 조리 잘 뒤집어 주며 고기를 구워본다.

하, 갈비대까지 살아있는 돼지갈비라니! 짜릿해!

 

 

 

 

 

새로 산 올스텐 가위로 고기는 먹기 좋게 잘라주고 : )

골고루 뒤집어 잘 익혀 줬다.

 

 

그럼 먹자! 배춧잎에 마늘 한 조각, 청양고추 한 조각, 쌈장 올려서 한 입 우물우물

 

 

동치미 배추에 찍어먹는 소스에 담방담방 적신 돼지갈비 올리고 고추냉이 얹어 한 입.

아, 맛있어 ㅠㅠ

슴슴하고 은은하게 달짝지근한 양념 맛. 입에 챡챡 감긴다. 진짜 밖에서 사먹는거랑 똑같아.

양념 색이 너무 진하지 않고 향도 강하지 않으니 소스 찍어먹으면 간이 딱 맞다. 캬!

 

바른갈비와 두툼갈비 두 종류 주문해서 먹어보았는데 개인적으로 두툼갈비 보다는 바른갈비가 맛있었다. 고기가 두툼갈비에 비해 얇아서 더 부드럽고, 양념이랑 입에 챡챡 감기는 맛이 더 좋았다.

 

 

그리고 오늘 드디어 만난 곰표 맥주....

 

너무 반가워서 8캔이나 사버렸지 뭐야?! 다음 사람을 배려하는 건... 오늘은 안된다구.

주말 내내 곰표 맥주 마셔야지 ///ㅡ///

아니, 신나!

 

 

 

댓글15


Sorry, your browser does not support inline SV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