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너를향한마음

남자친구가 준비해 준 저녁식사 #남친요리

by 이음 2020. 12. 18.

히히, 사진으로 찍어둔 음식을 모아서 올려본다.

이런건 기록으로 남겨야 해!

 

 

연어구이간장조림

연어를 오븐에 구워서 양념에 재워 냉장고에서 숙성해 준다고 했는데 퇴근하고 보니 후라이팬에서 지지고 볶고 있어서 뭐하는가 봤더니 간장양념에 조리고 있었다. 냉장고에서 숙성해서 먹는거라며! 했더니 시간이 문제였는지 어쨌든 그건 담에 해준다고 다른걸 만들어 줌.

냄비밥도 잘 짓는 남자친구, 오오오! 하얀밥에 짭쪼롬한 연어 올려먹으니 꿀맛 ㅠㅠ

특히 연어를 한번 구우면서 껍질을 바삭하게 익혀줘서 너무 맛있었다. 연어 껍질 최고!

 

 

일본식 카레라이스

냉동실에 카레에 넣어 먹으려고 준비해 둔 소고기가 보여서 반쯤 떼어 냉장실로 옮겨두고, 오늘은 카레가 먹고 싶다고 얘기했다. 사용할 카레도 찾아 내어두고, 소고기를 넣어서 만들어 달라고 주문. 야채는 마음대로 : )

오뚜기 고형카레도 맛있어. 기존에 사뒀던 골든 카레랑 반반 섞어서 내 놨는데 카레를 보니 내가 꺼내둔 것 보다 더 많은 카레가 들어간 기분이라 물어보니 맛을 몰라서 역시 더 넣었다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당근 싫은데 골라내기 애매한 사이즈로 넣어놔서 꿀떡꿀떡 먹어버렸다. 으으으 복수할거야(라고 하지만 싫어하는 음식이 없다. 아오!)

 

 

짜장밥

카레를 먹다가 짜장밥도 만들고 싶다고... 응? ㅋㅋㅋ 물티슈가 떨어져서 온라인으로 이마트에서 장을 봤다. 쓱! 짜장밥 만들 재료를 주문해달라고 하길래 감자만 추가 주문했네? 짜장가루 안샀다 ㅋㅋㅋ 미안? ㅋㅋㅋ 아침에 건강검진 받으러 갔다가 장봐오면 된다고 하더니 문 안열였다고 멘붕 왔길래 한살림가도 짜장가루 있다고 고급 정보를 알려줬다. 레시피 보고 본인이 필요한 재료 몇개 더 사왔더라. 양배추랑 호박. 오오, 짜장은 슴슴해서 듬뿍 듬뿍 추가해가며 먹었다.

 

 

채식 카레라이스

지난번 카레는 일본식이었다면, 무언가 루가 들어가 묵직한 느낌? 자기는 한국식 카레가 좋다고 짜장가루 사면서 옆에 있던 자매품들 채식카레가루, 카레가루도 사왔더라. 착히님이 채식카레의 무서움을 알려주셨는데.. 해결법도 알려주셔서 남자친구한테 가르쳐줬다. 양파 많이, 오래 볶을 것. 그리고 토마토를 넣을 것. 

음, 한국식 카레를 먹고 어린이가 카레를 안좋아했던 이유를 알았다. 나도 어렸을때 엄마가 카레를 만들어주는 집은 아니었어서 솔직히 이런 카레를 접할 일이 없었다. (심지어 급식세대 아님) 그리고 이걸 먹어보니 아, 카레를 싫어할 수 있구나. 무언가 맑은 맛인데 향은 더 쨍하다. 남자친구는 이런 스타일이 더 좋다는데 안돼. 나랑 안맞아. 끝맛에서 치대는 향때문에 안좋았어........ 나 이거 싫어!

 

 

돼지고기 생강구이

이거 먹기 전날도 돼지고기 생강구이를 먹었다. 근데 더 제대로 만들어보시겠다고 해서 두번 먹음. 흐흐, 사실 나 이거 좋아함. 맨날 먹어도 상관없다. 흐흐흐, 목살 얇게 썰어오라고 했더니 딱 좋게 사왔더라, 퇴근하니까 집안에서 풍기는 생강냄새와 짭쪼롬하고 달큰한 간장냄새. 너무 좋아! ㅎㅎㅎ

밥은 전날 내가 지어둔게 있어서 바로 먹었다. 나 그럼 제대로 먹을거라고 양배추도 채칼에 얇게 져며서 곁들여 먹었다. 와우! 살짝 짜다고 걱정했지만 양배추채 듬뿍 같이 먹음 간이 딱 좋아! 

 

맛있어... 이거 또 먹고 싶습니다. 네에?

 

 

 

댓글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