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좋은날

3인 이상 집합금지와 봉명동 부자곱

by 이음 2021. 8. 19.

대전도 사회적거리두기 4단계 행정명령이 내려진지 거의 한달이 되어가고 있다. 솔직히 특별한 일이 없으면 거의 남자친구와 일상을 공유하기 때문에 외출 금지 단계 전까지는 우리의 일상이 변할게 없다. 요즘은 거의 외식을 안하는 편이고, 종종 밖에서 밥을 먹긴 하는데 사실 4단계가 되고 나니 외식하기가 더 편해졌다는 아이러니함... =_= 

 

오랫만에 그래서 곱창을 먹으러 갔다. 주변에 딱히 맘에 쏙 드는 곱창 맛집이 없어서 순대국밥 먹으러 가던 길에 봤었던 봉명동의 부자곱을 방문했다. 영주 한우를 취급한다는 광고 문구를 본거 같은데 그래서 반가웠나보다. (어쩌라고)

 

메뉴에 부추간볶음 같은 메뉴가 있었는데 곱창을 주문하니 기본 세팅에 조금 포함 되어 있었다. 이걸 보니 심야식당에서 경찰 콤비가 서로 부추간볶음과 간부추볶음을 가지고 티격태격하던 에피소드가 떠올랐다. 물론 이런 맛은 아닐거라고 생각하는데, 여긴 약간 새콤함이 강해서 뭔가 묵직한 간이랑은 언발라스한 느낌?! (사실 메뉴에서 봤을땐 시켜보고 싶다 생각했는데 먹어보고 안시키길 잘했다고 칭찬함)

 

 

소맥이 먹고 싶었으나 남자친구가 소맥을 거부해서 그럼 간단하게 생맥주로. 그래놓고 생맥주 두잔이나 먹은 너란 남자.

레드락 생맥주. 뽀그르르르, 색감이 참 예쁘게 나왔네 : P

 

 

소맥이 자꾸 당겨서 뚝배기곱창전골? 작은 사이즈로 나오는거라 시켜봤는데 차돌이 들었네;;; 외식할때 차돌 메뉴를 별로 안좋아해서 생각외의 부재료가 들어있어 당황했다. 크흡,

어쨌든 처음엔 잉? 스러웠으나 끓어갈수록 맛있어졌던 곱창전골.

아, 더곱이 그립다.

 

 

그리고 곱창.

곱창 2인분에 뚝배기 곱창전골을 하나 시켰더니 둘이 먹기 딱 좋았다. 소맥이었음 더 좋았을텐데.... 키키,

 

푹 익은 대파김치나 소스에 절여진 부추를 같이 익혀먹었음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다음번엔 어떤 곱창집을 가볼까나,

 

 

태그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