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통 날

Adieu 2021

by 이음 2021. 12. 31.

2021년이 정말 눈 깜짝할 새에 지나갔다.

바빴던 것 같기도 하고, 안 바빴던 것 같기도 하고?

하루하루 꾸역꾸역 살다보니 지나고 나면 힘들었던 순간은 잘 기억나지 않는다.

버틸만하니 버텼고, 이렇게 또 한 해를 보냈구나 하는 생각이 들뿐.

 

2022년도 그렇게 잘 보내보자.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