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함께하는 식탁

의미없는 식일기

by 이음 2022. 1. 13.

겉으로 보여지는 모습과 행동만으로 열광하는게 얼마나 의미 없는 행동인가 느끼는 요즘.

보여지는 것에만 열광하지 말 것. 이라고 하기엔 이쁘고 좋아보이는 물건 사들이느라 정신이 없다. 그래도 사람에겐 그러지 말아야지.

 

그런 의미에서(?) 의미없이 풀어놓는 지난 일상

사진은 찍어뒀으나 미처 포스팅하지 못한 것들을 의미없이 풀어본다. 헷,

 

 

모닝 요거트

매일 아침 준비해서 먹었던(과거형) 요거트

그릭 요거트와 마시는 요거트 1:1 비율에 과일과 꿀, 그리고 견과류 넣어서 냠냠냠

맛있었는데 겨울오곤 아침에 도통 일어나지 못해서 패스,

올해는 무화과도 한번밖에 못먹었네, 무화과가 너무 예뻐서 찍어둔 사진

 

 

감바스의 완성은 써니스브레드

감바스를 완벽하게 만들어 준 써니스브레드. 쫄깃하고 부드럽고 담백한 바게트와 감칠맛 폭발하는 감바스는 찰떡궁합이었다. 하프 사이즈로 구매하긴 했지만 한번에 빵을 다 먹어버릴 줄은... 정말 난 몰랐네,

냉동실에 새우가 있으니 조만한 빵 사와서 한번 더 해먹어야겠다.

맛있는게 너무 많은 유성을 떠나기 아쉬워, ㅠㅠ

 

 

집김밥

남자친구가 가끔 얘기하는 김밥. 옛날엔 김밥 만들어서 놀러도 자주 갔는데~~ 어쩌고 하면 화가 조큼 난다. 그때마다 사먹어~ 사먹어~ 이러고 말았는데 이날은 왠지 만들어봤던....

근데 사진이 이게 다다. 요즘은 뭔가 많은 양보다 다양하게 조금씩 먹는게 좋아서 김밥 같은거 싸면 내리 김밥만 먹어야되서 싫다구!

 

 

도안동 보통커피 케이크 배달

집에서 커피를 마시면 좋은 점이 음료 값 만큼 디저트에 투자할 수 있다는거?! 그럼 그게 무슨 의미야! 할 수있지만 맛있는 디저트를 먹을 수 있다는건 입도 즐겁고 기분도 즐겁거든요. 후후후,

크리스마스 시즌 전이라 케이크가 다들 루돌프와 산타 데코 ❤

초코딸기케이크는 루돌프고, 우유딸기케이크는 산타다... 루돌프 딸기코와 생크림 수염이라니 어쩜 이리 찰떡!

보통커피 케이크는 시트가 정말 촉촉하고 부드럽고~ 크림맛도 너무 무겁지 않아 딸기 케이크가 먹고 싶을 땐 보통커피에서 주문한다. 

 

 

과일은 크고 좋은 것

어쩌다보니 과일이 많은 환경에서 자라서 과일에 대한 흥미가 없다. 사과는 정말 너무 싫어하는 과일 중에 하나이기도 하고, 한때는 오렌지랑 자몽도 좋아했는데, 이젠 오렌지는 컬러만 봐도 극혐. 자몽은 가끔 생각나는 정도, 

그나마 좋아해서 돈주고 사먹는게 딸기랑 무화과. 그것도 자주는 아니라 한번 먹을땐 좋은걸로 골라 사먹는다. 헉하게 비싸지만 둘이서 3-4번 나눠서 먹을 수 있을 수 있는 양이라 흡족하다. 아, 달 바뀌었으니까 이번 달의 딸기를 사먹어야겠다. 흐흐,

 

반응형

 

농라 범용축산

농라는 요즘은 뜸하지만 제철 식재료를 주문할때 애용한다. 돼지고기와 소고기를 구매하는 구입 농가가 다른데 소고기는 주기적으로 변경하는거 같... 요즘 이용하는 곳은 범용축산. 육사시미를 먹어보고 싶어서 구매했고, 함께 구매한 국거리용이 제법 괜찮아서 세일할때 구매해서 냉동해두고 먹는다. 

우둔살 육회/육사시미가 제일 인기 품목인데 처음 주문해봤다. 전에 먹은건 채끝 육사시미.

확실히 비싼게 맛있는건 진리인가.... 채끝은 정말 고소하고 입에 넣음 녹는다 라는 느낌을 바로 받았는데 우둔살은 살짝 그에 비해 싱거운 느낌이었다. 가격이 거의 두배 차이니 당연히 그래야 한다고 생각한다. 하하하.

이날도 반은 육사시미, 반은 육회로, 육회는 고추장 양념으로 했다. 채끝은 고기 자체가 너무 부드럽고 맛나서 고추장 양념했으면 아까웠을텐데 우둔살은 고추장으로 양념한게 탁월했던 것 같다.

마켓컬리에서 주류 구매도 가능해서 구매해 본, 이건 생강향이 나는 술이었는데 맛있었다. 담에 또 구매의사 있음!

 

 

어느날의 낙대새

음, 사전점검 마지막 날이었나? 남자친구가 저녁 약속이 있다고 나가고 혼자 밥을 먹어야 하는데 뭘 먹어야할지 모르게 멍 때리던 날, 맛있는거! 매운거! 먹고 싶은데 딱 보이는 낙곱새!

곱도리탕도 먹고 싶었는데 그건 혼자 먹을 수 있는 메뉴는 아니라 1인분 낙대새를 시켰다. 맛있네,

볶음밥은 볶아뒀다가 다음날 먹었다.

 

 

댓글13

  • 착히 2022.01.13 17:55

    집김밥!!!
    진짜 저도 집김밥에 진심인 사람인데
    어느 순간 너무 지쳤는지 이제는 잘 엄두가 안나요 ㅠ
    이제는 연례행사가 되어버렸...

    섬초 맛있을 때
    한 번 싸긴 해야하는데 말예요
    답글

    • Favicon of https://www.eoom.net 이음 2022.01.14 09:49 신고

      그쵸.. 준비하고 싸고 ㅠ
      지금은 또 전부 어수선해서 더 생각이 없기도 하고... ㅎㅅㅎ
      이사가면 새기분으로 또 주방 열심히 가동하려나.... (먼산)
      섬초 잔뜩 넣어서 잡채먹구 싶어요!

  • Favicon of https://fumikawa.tistory.com 후까 2022.01.13 19:03 신고

    진심 예쁜거에 열광 의미 없어도 보고 힐링되면 좋져~ 의미없이 올리신걸 보고 눈 호강 했어요
    답글

    • Favicon of https://www.eoom.net 이음 2022.01.14 09:50 신고

      사람은 아니더라구요.
      겉모습, 보이는 행동만 보고.... 덕질 아닌 덕질을 했는데 훗날 씁쓸하네용! ㅎㅅㅎ
      예쁘고 좋은 물건은 보고만 있어도 좋아요. 물건은 물건 자체로 의미여서 그런가봐요 ㅋ

  • Favicon of https://aryzzang0519.tistory.com 아리짱 2022.01.13 19:29 신고

    잘봤습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damduck01.com 담덕01 2022.01.13 21:30 신고

    전 이번 포스트 음식들 중 초코딸기케이크가 끌리네요. 저도 배달시켜주세요. 😉
    답글

    • Favicon of https://www.eoom.net 이음 2022.01.14 09:51 신고

      에헤이, 이러실까봐 제가 저기 상호 다 올려드렸자나욤! ㅋㅋㅋㅋㅋ
      고객님 주문은 셀프입니다!

  • Favicon of https://what-do-you-like.tistory.com 우리상희 2022.01.14 03:31 신고

    집 김밥이 제일 맛있을듯 싶어요 ㅎ
    답글

    • Favicon of https://www.eoom.net 이음 2022.01.14 09:52 신고

      집김밥 오랫만에 잘 먹었어요 ㅋ
      계란, 당근 잔뜩 넣어 먹었는데 왜 완성 사진이 없을까... (먹느라 정신 팔려서!)
      ㅋㅋㅋㅋㅋㅋㅋㅋ

  • Favicon of https://rimiworld.tistory.com 소금상식 2022.01.14 15:10 신고

    예쁜 블로그만큼이나 예쁘게 사시는것같아서 늘 부러워용 ❣
    답글

  • Favicon of https://paran2020.tistory.com H_A_N_S 2022.01.14 23:32 신고

    저도 김밥에 제일 눈길이 가요ㅋㅋ 그 다음은 이쁜 케이크요ㅎㅎ
    답글

  • 진수오빠와민이 2022.01.20 23:07

    저는 겨울에 과일 안먹어요 속차서.... 나머지는 있으면 먹고 ^^
    모닝 요거트가 가장 땡기는 것 같아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