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통 날

엄마의 수정과

by 이음 2022. 7. 27.

식혜 만들어 보내줄까? 라는 엄마의 카톡,

식혜에 계피 넣어서 만들어 달라고 했더니 수정과가 먹고 싶은거냐고 물어보셨다. 응! 그럼 수정과를 만들지 뭐, 해놓고 식혜랑 수정과랑 둘다 만들어 보내주심... 흐엥 🥺

 

수정과에 곶감, 잣도 함께 보내주셨다. 센스쟁이❤️

엄마가 알려준대로 수정과에 곶감을 다 넣어 담궈 우려줬다. 곶감에서 나오는 은은한 단맛으로 당도는 충분~

 

곶감 서너개 꺼내고, 수정과 부어주고

잣 동동 띄워주면 👀

 

 

곶감 담근지 얼마 안돼서 덜 불었지만, 두번째 먹을땐 말랑말랑, 몰캉해진 곶감과 곶감이 진득하게 우러난 수정과를 먹을 수 있었다.

받은지 하루 만에 다 마심... 흑흑흑,

마지막 수정과는 식혜랑 섞어서 계피향 나는 식혜를 마셨다. 그것도 너무 좋아!

수정과는 작은오빠랑 나만 좋아하는데 수정과 좋아하는 작은오빠는 맛도 못보고 큰오빠네로 갔... 🤣

 

아, 또 먹고 싶다.

 

 

 

 

태그

댓글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