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말랑말랑 싱글라이프

너에게만반응해123

고양이는 왜 동안일까? 고양이는 왜 동안일까? 반달이 보름이를 보다보면 가끔 너무 부러울 때가 있는데, 나이 먹는게 느껴지지 않는다. 보름이 같은 경우야 이제 열네살 고양이니까 어쩔 수 없는 노화가 느껴져서 슬프긴 하지만 그래도 열네살이나 먹었다곤 느껴지지 않는 자태. 흐흐, 반달이가 없었다면 더 아기 고양이 같지 않았을까 생각해본다. 힘들지 보름아? ㅠㅠ 그래도 반달이랑 가족이 되고 싶었어.... 흑흑흑, 뭐야, 누가 내 얘기 하는 중인가? 내 욕하는거 아니면 못들은 척 해야지! 자태도 너무 고운 반달이 : ) 뭐야, 내 욕한거야? 지금 아닌척 하는거야? 심증은 가는데 물증이 없다. 기분이 좋지 않다! 그 와중에 몸매 보소... 크.... 어쩜 군살이 하나도 없지? 어쩜 이래, 어쩜 이렇냐고! 고양이의 본분을 다하란 말이야! (푸근한 몸매의 귀여운.. 2020. 6. 1.
나의 두 고양이들과 보내는 일상 나의 두 고양이들과 보내는 일상 침대를 거실로 옮기고 작은방을 창고화 했던 시기, 이렇게 대대적인 가구 배치 변경은 묘생 통틀어 처음 겪어 본 반달이가 한동안 울고 불고 난리도 아니었다. 봄이 지나고 여름이 가까워 오면서 새벽에 잠깐 깼다가 다시 잠드느라 피곤하다. 흑.... 어느날 퇴근하고 보니, 너무도 확실하게 표시되어 있는 그들의 영역 손을 얹어보니 따뜻한 온기가 느껴진다. "고양이의 온기가 남아 있습니다." 보름이는 따뜻한 컴퓨터 위를 좋아하는 반면, 반달이는 종이를 좋아한다. 책을 좀 보려고 하면, 혹은 문서를 가져와서 챙기고 있으면 어김없이 어디선가 나타나 종이 위에 올라 앉는다. 귀여운 녀석. 또 다른 어느 날, 온기만 남겨놓고 사라지지 않고 두 녀석 같이 침대에 누워있었다. 이렇게 보면 너네 하루종일 침대에서 잠만 자고 .. 2020. 5. 27.
집사 모하냥? 반달이 보라옹! 집사 모하냥? 반달이 보라옹! 일요일 저녁, 느즈막히 시작해 정신없는 살림 작업이 깜깜한 밤까지 이어졌다. 종종 거리며 씻고, 자르고, 씻고, 말리고.... 어느 정도 작업이 마무리 되어 갈 무렵 참견쟁이 반달이가 출현했다. 사실 바닥에서 계속 돌아다니며 애옹거렸는데 작업한 것들 치우면서 식탁위를 정리했더니 낼름 올라왔다. 올라왔으면 카메라를 봐 줄 것이지 딴청, 야 -0- 오호? 그렇게 옆선 보이는건 오빠한테 배웠어? 뭐라냥? 식탁에 스탠드를 켜놨더니 눈이 거의 칼눈이네! 요즘은 예쁘고 동그랗게 잘뜨는데, 스탠드를 켠건 집사 나의 판단 미스였노라. 그러니까 저거 좀 끄라냥! 눈 부시다냥! 비록 한번을 정확하게 바라봐주지 않았지만 예뻐, 그러고 보니 반달이 예쁘게 찍은 사진 있는데 그건 포스팅 안하고 이걸 먼저 하고 있네;; 나는 곧.. 2020. 5. 25.
휴일, 고양이들과의 행복한 시간 휴일, 고양이들과의 행복한 시간 지난 연휴에 회사 업무로 집에서 일을 했다. 주말에 일해보기는 입사하고 처음인 느낌... 하... 진짜 주말엔 일 안하는게 내 신조인데! 어쨌든 일하기전에 연휴에 출근할 자신은 없으니 집에서 일하는 대신 리프레쉬 휴가 받기로 하고, 묵히지 않고 바로 받았다. 원래 사람 마음은 화장실 들어갈때 마음 나올때 마음 다르니까 혹시 몰라 바로 써버림, 헷- 이틀 넘게 일한거 같지만 짬짬히 일해서 정확한 측정이 어려우니 월/화 이틀만 쉬겠다고 하고 토-화까지 집에서 딩가딩가 쉬었다. 그러니 역시 내 고양이들이랑 침대에 누워있는게 세상 행복. 요것들 늘어져 있는데 같이 늘어져 있으니 격하게 행복하다. 됐고, 빨리 옆에 와서 누워라 닝겐! 반달이가 평소엔 침대 위에 있다가도 다가 가면 호다다닥 도망갔는데 요즘은 왠일로.. 2020. 5. 12.
반달이랑 보름이랑 반달이랑 보름이랑 이 인간은 내꺼거든?! 하는 것 같은 표정 좀 봐! 아, 귀여워! 너 가져. 너 다해! ㅋㅋㅋㅋㅋ 세상 억울함과 주눅듬을 표현하는 사기꾼 고양이, 야....... 안통하냥? 응, 안 통해! 자고로 모든 행위는 장비빨이니 등산용품들을 잔뜩 주문했는데 그 와중에 비닐이 튼튼, 보름이가 관심을 보이길래 집어 넣어봤다. 바스락 소리가 나지 않고 쫀쫀한 비닐이라 아주 얌전히 잘 있더란.....ㅋㅋㅋ 예천 계신 엄마가 코로나 검사 받고 자가격리 권고 받으셔서 우리도 무슨 의미인가 싶지만 하루 격리, 집에서 할 수 있는 업무가 잔뜩이라 연휴 내내 집에서 일했다. 으항! ㅠㅠ 집에 있으니 집에 있어도 집에 가고 싶은 마음, 퇴근을 해도 퇴근한 것 같지 않은 마음에 역시 재택은 내 체질이 아니란 것을 한번 더 깨달음. .. 2020. 5. 8.
질 지내고 있어요, 질 지내고 있어요, 2020년이 어느새 훌쩍 3월 중반으로 들어서고, 과연 따뜻한 봄은 언제 오려나 궁금했는데 어느샌가 폴폴 날리며 존재감을 뽐내는 털들이 봄이 왔음을 느끼게 해준다. 고마워 보름이, 반달이 : ) 반달이는 여전히 눈 마주치면 마주쳤다고, 안 마주치면 안 마주친다고 소리를 빼액 지르는 귀여운 고양이이고, 보름이는 세상 동안을 자랑하는 (내눈엔 언제나 애기) 고양이이다. 사랑스러운 내 고양이들, 그래서 캣휠 좀 달려줄래? 그거 요람 아니야.... 2020. 3. 11.
12월의 보름이와 반달이, 12월의 보름이와 반달이, 오랫만에 보름이 반달이 포스팅 : ) 보름이와 반달이 포스팅이 뜸하지만, 그래도 잘 지내고 있습니다. 물론 집사인 내 눈에만 그럴수도 있겠지만, 날씨가 추워지니 원래도 그랬지만 더더더더 침대 밖으로 나오지 않는 보름이 반달이, 물론 나도 침대밖으로 잘 나오지 않기 때문에, 휴일 낮 게임이라도 할 셈으로 거실에 나와 있으면 다들 난리다. 난리, 같이 침대로 가자고 그러는건지 앵알앵알, 빽빽- 실컷 자던 보름이가 나와 쭉 기지개를 켠다. 꼬질꼬질해 보름이! 오빠 나왔다고 호다다닥 달려나와 자기도 한자리 차지하고 소리지르는 반달이, 귀...귀...귀...엽다. 반달 : 진짜냥? 집사 : 지..지...ㄴ 진짜라고.... 반달 : 알았다 그렇게 치자냥 보름 : 바보 그 말을 믿냥? 반달 : 오빠가 아니라고 하잖앙.. 2019. 12. 28.
고양이가 멍때리면? 고양이가 멍때리면? 고양이가 멍때리면 귀엽습니다.매일매일 리즈 시절을 갱신하고 있는 (개)반달님,뭐 성격이 댕댕이처럼 좋아서 (개)가 붙는건 아닌거 다들 이미 알고 계시죠?아침마다, 저녁마다, 눈만 마주치면 마주친다고~ 안마주치면 안마주친다고~ 울어요... 귀여워 죽겠음. 아주 그냥 정말 너무 귀여움 ㅠㅠ어떻게 이렇게 귀여운 고양이들만 내 품에 왔는지.... (다른 애가 왔더도 물고빨고 했겠지만....ㅋ_ㅋ) 어느날 쇼파에 드러누워 멍때리는 반달이를 발견....어머 이건 찍어야해!!!!!!!!!!!카메라 가지고 왔다고 귀가 살짝 마징가가 되긴 했지만...눈은 여전히 멍......... 멍때리면 너무 귀엽다.귀여워!!!!!!!!!!! 아무생각도 하고 싶은데 무언갈 해야할 것 같아 눈에 생기가 돌고 있어...안되는데........ 2019. 10. 8.
반달이 하품할꼬야, 반달이 하품할꼬야, 내 아기 반달이!보름이도 맨날 아기 같은데, 반달이는 더더더더 아기같다. 덩치도 작은데 맨날 앵알앵알 거리니까 더 귀여워! 우리 애기! 발꼬락 앞으로 말아쥔거봐, 너어어어무 귀여워!표정 왜그래? 왜 그러게 새초롬해? 반달이는 언제쯤 편할까?아직도~ 편하게 늘어져서 자는것도 못보고 맨날 움찔 움찔 작은 아가야, 그래도 너무 귀여워서 괴롭히고 싶은데!싫다고 해도 꼭 끌어안고 입맞추고 싶다.엄마, 뽀뽀! 히히히, 하품하는 혓바닥도 너어어어무 귀여워! 이빨 봐!전혀 위협적이지 않은 이빨이지만, 사진으로 보기엔 좀 쎄보인다? 그래도 뽀뽀! 2019. 9. 1.
열린 커튼 틈 사이로, 열린 커튼 틈 사이로, 오랫만에 반달이 사진 : )보름이는 당췌~ 카메라를 바라봐 주지 않고, 여름이라 거실에 이부자리를 펴놨더니 영- 꼴이 좋지 않아 사진을 안찍는다.핸드폰으로 찰칵찰칵, 순간 보관용으로만... 예쁜이들을 남겨주고 있다. 반달이는 요즘 저렇게 커튼 사이로 밖을 내다볼때가 있는데, 종종...근데 밖엔 아무것도 없다. 베란다에 빨래와 빨래감들만 잔뜩 있는데 도대체 뭘 보고 있는건지는 모르겠다. 그냥 늘씬하고 길쭉한 자태가 부러워서 사진을 찍어 봄....부럽다. 반달이는 머리는 작고, 다리는 길고, 몸은 늘씬해! 모델해볼래?아... 너는 눈을 반달로 떠서 안되는구낭?예쁜이, 불러도 대답도 안한다. 도대체 뭘 보는거니?이번 주말엔 커튼 빨아 널어야지, 2019. 8. 20.
아이컨택 중인 보름&반달 아이컨택 중인 보름&반달 오랫만에 보름이 반달이 사진을 찍어볼까아?반달이가 창틀에 너무 예쁘게 여시처럼 앉아있길래 거실에 가서 카메라를 가져왔다. 후후후, 때마침 요렇게 예쁘게 하품을 해주는 반달이, 아. 이. 예. 쁘. 다. 예쁜거 확실해?예쁘게 찍힌거 확실해? 내가 이렇게 이쁜데, 집사생키 자꾸 엽사 찍어서 인터넷에 올리는거 같아시무룩 하는 듯 보이지만, 반달이의 시선 끝엔 그루밍 하시는 보름이가 있고.... 그 시선에 불안함을 느낀 보름이는, 하던 그루밍을 멈추고그 와중에 아무리 불러도 카메라는 쳐다봐주지 않는다!아오! 아이컨텍 둘이 모해? 나도 좀 봐주면 안돼? 유리알 같이 눈동자가 너무 맑은 반달이,보름이도 이럴때가 있었는데,역시 사람이나 동물이나 어렸을땐 눈동자가 맑구낭! 그냥 너 부럽다고~늙어도 똘망똘망 총명한 눈동.. 2019. 7. 4.
냥빨의 시련으로 생겨난 끈끈한 동지애, 냥빨의 시련으로 생겨난 끈끈한 동지애, 냥빨의 시련을 겪었던 보름이와 반달이,페스룸 릴렉스 샤워기를 사고 테스트 삼아 후다닥 날잡아 냥빨을 시도!샤워기는 제법 맘에 들고, 타올은 별로였다. 타올은 기존에 사용하던게 더 좋은데 어디뒀는지 못찾겠네...설마 버리진 않았겠지...........? 보름이가 첫 타자라 굴욕적인 사진도 찍히고, 후후후....물 뿌려 줄때는 나름 얌전한데, 샴푸를 시작하면 난리가 난다. 새로 샀던 페스룸 릴렉스 샤워기는 일단 내 기준엔 합격이다.물이 사방으로 튀지 않고, 브러쉬처럼 슥슥 문질러주면 털도 제법 많이 걸러진다.그리고, 물 틀어서 빗어주며 헹궈내는게 매우 편하다. 흐흐흐,보름이 체형엔 딱 적당한데, 몸집이 작은 반달이한테는 좀 큰 느낌, 태어나서 두번째 냥빨을 당한 반달이는 한동안 욕실 근처에 가지 않았고, 내.. 2019. 6.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