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양이사진81

고양이가 멍때리면? 고양이가 멍때리면 귀엽습니다.매일매일 리즈 시절을 갱신하고 있는 (개)반달님,뭐 성격이 댕댕이처럼 좋아서 (개)가 붙는건 아닌거 다들 이미 알고 계시죠?아침마다, 저녁마다, 눈만 마주치면 마주친다고~ 안마주치면 안마주친다고~ 울어요... 귀여워 죽겠음. 아주 그냥 정말 너무 귀여움 ㅠㅠ어떻게 이렇게 귀여운 고양이들만 내 품에 왔는지.... (다른 애가 왔더도 물고빨고 했겠지만....ㅋ_ㅋ) 어느날 쇼파에 드러누워 멍때리는 반달이를 발견....어머 이건 찍어야해!!!!!!!!!!!카메라 가지고 왔다고 귀가 살짝 마징가가 되긴 했지만...눈은 여전히 멍......... 멍때리면 너무 귀엽다.귀여워!!!!!!!!!!! 아무생각도 하고 싶은데 무언갈 해야할 것 같아 눈에 생기가 돌고 있어...안되는데........ 2019. 10. 8.
반달이 하품할꼬야, 내 아기 반달이!보름이도 맨날 아기 같은데, 반달이는 더더더더 아기같다. 덩치도 작은데 맨날 앵알앵알 거리니까 더 귀여워! 우리 애기! 발꼬락 앞으로 말아쥔거봐, 너어어어무 귀여워!표정 왜그래? 왜 그러게 새초롬해? 반달이는 언제쯤 편할까?아직도~ 편하게 늘어져서 자는것도 못보고 맨날 움찔 움찔 작은 아가야, 그래도 너무 귀여워서 괴롭히고 싶은데!싫다고 해도 꼭 끌어안고 입맞추고 싶다.엄마, 뽀뽀! 히히히, 하품하는 혓바닥도 너어어어무 귀여워! 이빨 봐!전혀 위협적이지 않은 이빨이지만, 사진으로 보기엔 좀 쎄보인다? 그래도 뽀뽀! 2019. 9. 1.
열린 커튼 틈 사이로, 오랫만에 반달이 사진 : )보름이는 당췌~ 카메라를 바라봐 주지 않고, 여름이라 거실에 이부자리를 펴놨더니 영- 꼴이 좋지 않아 사진을 안찍는다.핸드폰으로 찰칵찰칵, 순간 보관용으로만... 예쁜이들을 남겨주고 있다. 반달이는 요즘 저렇게 커튼 사이로 밖을 내다볼때가 있는데, 종종...근데 밖엔 아무것도 없다. 베란다에 빨래와 빨래감들만 잔뜩 있는데 도대체 뭘 보고 있는건지는 모르겠다. 그냥 늘씬하고 길쭉한 자태가 부러워서 사진을 찍어 봄....부럽다. 반달이는 머리는 작고, 다리는 길고, 몸은 늘씬해! 모델해볼래?아... 너는 눈을 반달로 떠서 안되는구낭?예쁜이, 불러도 대답도 안한다. 도대체 뭘 보는거니?이번 주말엔 커튼 빨아 널어야지, 2019. 8. 20.
냥빨의 시련으로 생겨난 끈끈한 동지애, 냥빨의 시련을 겪었던 보름이와 반달이,페스룸 릴렉스 샤워기를 사고 테스트 삼아 후다닥 날잡아 냥빨을 시도!샤워기는 제법 맘에 들고, 타올은 별로였다. 타올은 기존에 사용하던게 더 좋은데 어디뒀는지 못찾겠네...설마 버리진 않았겠지...........? 보름이가 첫 타자라 굴욕적인 사진도 찍히고, 후후후....물 뿌려 줄때는 나름 얌전한데, 샴푸를 시작하면 난리가 난다. 새로 샀던 페스룸 릴렉스 샤워기는 일단 내 기준엔 합격이다.물이 사방으로 튀지 않고, 브러쉬처럼 슥슥 문질러주면 털도 제법 많이 걸러진다.그리고, 물 틀어서 빗어주며 헹궈내는게 매우 편하다. 흐흐흐,보름이 체형엔 딱 적당한데, 몸집이 작은 반달이한테는 좀 큰 느낌, 태어나서 두번째 냥빨을 당한 반달이는 한동안 욕실 근처에 가지 않았고, 내.. 2019. 6. 12.
폭신한 곳이라면 어디든 좋아, 세상 말썽꾸러기 반달이, 몇일 전 밤엔 아이패드 팡팡 꺼내서 바닥에 떨궈놓고, 아이패드 있던 자리에 날롱 올라가 자고 있더니, 이날은 화장실가려고 보니 무언가 시커먼 존재가 보여 쳐다보니 반달이....가.... 음.... 요렇게, 얌체처럼 수건위에 올라앉아 자고 이쒀... 와........ 진짜 너 ㅋㅋㅋㅋㅋ 짱귀엽! 절대 맨바닥엔 눕지 않는 고고한 고양이... 후후후, 아이패드 밀어낸 이유도 그곳에 폭신한 넥카라가 깔려있기 때문, 동그란 서랍에 동그랗고 폭신한 넥카라가 깔려있어 아늑한... 반달하우ㅅ.... 응응, 너 귀여워! 알아요, 나도- 세상 한쪽만 뾰족해지는 마징가 귀도 너무 귀엽고! 히히, 엄마가...... 털 수건으로 잘 닦을께... 고... 고마워? 2019. 5. 28.
초여름 아침의 고양이들, 5월인데 더워지는게 정말 실화인가 싶은 아침, 10분 일찍 일어났더니 뭔가 여유롭.... 하지만 아침잠 10분은 너무도 달콤한 것... 포기할 수 없엉.... 보름이 같은 표정의 반달이는 왜 굳이, 거기에 낑겨 들어가 난리 덥썩을 치는건지... 후후후, 블로그라 언어를 순화했지만, 정말! 좀... 그렇다. 쳐다보라고 운거 아니야? 쳐다보면 왜 또 짜증내는데! 니 맘이라고? 알았어, 반달이 하고 싶은거 다 해~ 보름이는 잘 자고 일어나 보니 눈이 또 진득진득~ 밤새 털 들어갔다보다. 인공눈물 넣어서 한번 헹궈(?)주고, 살살 닦아 눈꼽도 떼어줬다. 그래도 불편하다고 긁으면 안되니까 넥카라 씌워고 줬다. 엄마 오랫만에 카메라 들었는데 이러기냐! 예쁘게 찍어 주려고 했더니, 아쉬웡! 히히- 무튼 하루동일 넥카.. 2019. 5. 23.
보름이와 반달이 근황 오랫만에 남겨보는 보름이와 반달이 근황, 이 구역의 냥아치 반달이는 여전히 예쁜 미모를 뽐내며 잘 지내고 있다. 아침에 씻고 나오면 문 앞에서 부터 빗질하라고 고래고래, 소리를 지르며 아침을 시작하심. 반달이가 캣타워 꼭대기를 주로 점령하고, 캣모나이트는 주로 보름이가 차지하곤 하는데 그래서 무의식 중에 캣타워 위에 있으면 반달이, 캣모나이트 위에 있으면 보름이라는 공식이 생김. 하지만 가끔 뒤바꿔있어서 깜짝 놀라 다시 쳐다보곤 함. 집사가 퇴근한 후, 또는 주말에 집에 있을땐... 의자 위에 가만히 있다가 눈 마주치면 소리 빽 지르고, 자꾸 쳐다보면 마징가 귀하는데 엄청 귀엽...ㅋㅋㅋ 귀여워서 카메라 내려놓고 끌어안으면 세상 울부짖으며 내려 놓으라고.....하지만 넌 보름이처럼 힘이 세지 않아 나도 .. 2019. 4. 29.
앙탈쟁이 반달이, 반달이는 행동이 조용하다. 몸집이 작아서 그런지 정말 소리없이 다가와 있다 종종 봉변을 당하곤 한다. 반달이도, 나도.보름이는 침대에 뛰어오르면 확실히 왔구나! 하는 느낌이 있어 조심해야지, 생각하게 되는데, 반면 반달이는 워낙 사람곁에 치대는 성격이 아니다 보니 당연히 없겠지 하고 방심하고 움직이다 보면 내 행동반경에서 예상치 못하게 발견되어 허둥지둥 하게 된다. 너도 나도 죽을뻔한다고! 이 사진도 전혀.... 거기 있을거라고 생각못하고 있다, 책장에 물건 가지러 다가가면 갑자기 빼애애액- 소리를 질렀다. 나 여기 있다냐~~~앙! 하는 느낌?너무 귀여워..... 어흥! 조용조용히 움직이고, 빼애액하고 자기의 존재감을 과시하는 앙탈쟁이 반달이, 흥! 2019. 2. 21.
반달 같은 고양이, 보름달 같은 고양이 새해맞이 보름이와 반달이 인사드립니다. 홍홍, 제대로 찍어준 사진이 별로 없는데, 꼭 올리고 싶은 사진이 있어.... 후후후, 이게 누구야? 패드 세탁한건 또 귀신같이 알고 파고든다. 파고 든다, 파고 들어~ 네 반달이구요, 털이 쪄도 앙증맞은 사이즈의 반달이는, 겨울이면 웅크리고 있어서 더 궁상맞다. 꼬리로 발까지 야무지게 발도리! 출근할때만 되면, 아주 내 사랑 빗을 꼭 끌어앉고 오가는 길목에 자리잡는 보름이, 네, 요즘은 뭐.... 목욕시켜도 금방 꼬질해져요. 나이 먹어서 그런가....ㅠ0ㅠ 그래도 아직 내눈엔 아가같은 미모의 소유자 보름이, 올해 열세살. 반달이는 세 살! 반달이 같은 달도 만나고, 보름이 같은 달도 만났으니, 올해도 모쪼록 건강하게만 지내다오. 내 새꾸들♥ 2019. 1. 2.
너희는 왜 맨날 귀여워? 너희는 왜 맨날 귀여울까? 캠핑 다녀와서 몇번 주물주물 해주고, 게임하다 주위를 둘러보니 아무도 없다.왜지? 보통 모니터 뒤에 한마리, 내 옆 바닥에 한마리 자리 잡고 나를 보고 있어야 하는데 아무도 없다! 너네들 뭐해? 처음엔 같은 방향으로 자고 있어서 빵터져서 아! 귀여워! 하고 카메라 가지러 다녀왔더니, 반달이가 홀랑 방향을 바꿨다.그래서 서로 등돌리고 자는 모습이 되었음. 알았어... 계속 자, 반달이 눈감아! 2018. 12. 20.
나 이거 좋아요, 아침마다 출근 준비로 부산스러울때 덩달아 보름이와 반달이도 부산하다.자기들도 단장시켜달라고 난리 난리, 특히 둘째 반달이는 울고 불고 빗겨달라고 불러댄다. 딱 빗 옆에서... 바쁘지만 한번씩 번갈아 빗겨주며 아이, 예쁘다를 해주는데...그리고 나서 한참 뒤에 돌아보니 보름이가 혼자 빗질을 ㅋㅋㅋ빗을 꼬옥 붙들고 문질문질, 보름아, 뭐해? 셀프 빗질 중이야? 왜 그런 표정이야...........ㅋㅋㅋ안뺏을께!사실 동영상 찍을라고 준비중인데, 이 녀석 카메라 들고 왔다고 불만을 표현하고 있다. 딱 멈춰서 빗을 내려놓지도... 빗질을 하지도 않고 가만히 있음!아오 똑똑한 놈....ㅋ 지지야, 그건 햝아주는거 아니야...... 아니라고? ㅋㅋㅋㅋㅋㅋ우리 예쁘니, 빗이 너무 좋아? ㅋㅋㅋ 탱글티저 제일 좋아한다... 2018. 12. 17.
내 눈앞의 고양이들, 오랫만에 집에와서 노트북을 해보겠다고 책상앞에 앉았는데, 이 세상 귀여운 애들이 찾아왔다. 뭐하냐옹? 앞에 앉아서 눈으로 말하는거 같은데, 밥 안주고 뭐하냥?집에와서 또 컴퓨터냥?돈버는거냥? 나 앞에와서 참견해주면 세상 너무 좋아!근데 거기까지만... 키보드는 누르지 말아줄래? ㅠ0ㅠ히히, 모서리에 부빗부빗, 엄마 그거 다 버릴건데? 그러면 버리지 말까 생각이 들자낭~ 보름이만 부르면서 사진찍고 있으니 오셨다. 그분,세상 오빠만 관심받으면 와서 꼬장 부리시는 그분.....ㅋ 내 옆태도 이쁘지 않아? 아니야 넌... 얼굴이 이뻥.... 역시 옆 얼굴 라인은 보름이가 이쁘다. 보름이의 옆태란, 후후후,반달이는 아직도 아가같은 느낌. 너무 날씬묘라 그릉가! 고양이는 토실토실한 맛이 있어야지! 에라 모르겠다. .. 2018. 11.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