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말랑말랑 싱글라이프

고추장떡2

두릅숙회와 고추장떡 두릅숙회와 고추장떡 감자채전과 배추전을 먹었던 날 내가 먹고 싶었던 고추장떡을 드디어 부쳐 먹었다. 간단하게 김치라면, 그리고 감자채전&배추전 날씨가 꾸물꾸물 비가 오던 어느 날 저녁, 우산이 없어서 한군님께 퇴근 길에 픽업해달라고 했던 날. 그 후로 퇴근은 같이 함께 👀 집으로 오는 차안에서 오늘 저녁은 뭐 먹을까? 고민하고 대략 www.eoom.net 두릅은 데쳐서 숙회로 준비했다. 초고추장은 항상 떨어지지 않게 시판으로 구매해둔다. 시판 초고추장 베이스에 용도에 따라 참기름을 추가하거나~ 식초나 레몬즙을 넣어 주면 찰떡! (특히 쫄면 같은거 시켰을때 양념이 모자라면 추가해서 먹을 수 있어서 애용함) 고추장떡은 고추장과 된장을 3:1 정도의 비율로 물에 먼저 풀어준 후 밀가루 넣어 반죽하고~ 엄마가 보내준 미나리 쫑쫑 ..

2022. 5. 3. 7

오오야제작소 니혼바시 키야 강판, 감자전! 오오야제작소 니혼바시 키야 강판, 감자전! 룰루, 몇년동안 노래만 부르던 니혼바시 키야 강판을 샀다. 드디어 샀다! 올스텐 제품은 다른것도 있기는 한데, 강판 부분이 동으로 된걸 갖고싶어서, 더 비싼돈을 주고 쿨럭... 오오야제작소의 강판을 샀지... 그랬지... 뭐 이정도면 부엌살림 마감할때까지 쓰지 않겠는가.... 무튼 그동안 사용했던 플라스틱 미니 강판은 애저녁에 처분했고 매번 노래만 부르던 녀석을 구매했으니 배송오기까지 어찌나 설레던지~ 강판을 따로 포스팅 하려다, 이게 뭐라고... 싶어 그냥 몰아서 포스팅해본다. 흐흐, 생각보다 큰 박스에 들어있던 키야 강판, 개봉하고 블링블링한 자태에 넘나 설레는것... 혼자 실실 쪼개고, 묵직한 손맛에 크으으으! 감자를 갈아야해! 라고 들떴으나 집엔 싹이나서 쪼그라든 감자밖에 없어서 순식간에 시무룩해..

2019. 2. 25.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