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말랑말랑 싱글라이프

해여림빌리지6

44번째 캠핑 : 모든게 귀찮아~ 해여림빌리지 D6 44번째 캠핑 : 모든게 귀찮아~ 해여림빌리지 D6 장박을 철수하고 난 후 처음으로 캠핑을 다녀왔다.뭐가 그렇게 바빴는지, 생각해보면 캠핑 갈 생각은 안하고 계속 나들이만 다녔던듯?! ㅎㅅㅎ아무래로 계절이 애매~하다 보니 난방 때문에 짐 바리바리 챙기긴 귀찮았던거 같다.원래는 5월 어린이날 연휴에 예약을 했다가 급하게 집에 가느라 다음주로 일정을 변경했다 : ) 사이트마다 다 가보고 싶어서 신청한 D6D7 사이트가 우리에겐 좀 더 맞았던거 같은데, D6은 모난 곳 없이 제법 사각인 사이트라 비뚤어지게 셋팅하는 나와는 구조가 쪼꼼 안맞았음.왠지 계획이 어긋날 그 시점부터 너무 귀찮았어서 그냥... 뭐... 다 대충하고 왔음. 후후후,그래도 나무그늘+타프그늘 콤보 아래서 경치를 보니 기분이 좋다. 남자친구도 땀 뻘뻘 흘리고 시원한 맥주 한잔 넘겨주니 좋다고,.. 2019. 5. 14.
캠핑 마지막 날, 아침은 간단하게 : ) 캠핑 마지막 날, 아침은 간단하게 : ) 아침을 먹을까 말까, 고민했던 마지막 날. 사실 음식준비를 제대로 안해서 뒤죽박죽 ㅋㅋㅋ 그래도 가지고 왔던 오뚜기 새우볶음밥이 있으니까 간단하게 한끼 먹기로! 히히, 그전에 일단 차차 철수 준비를 해요. 야홋!날이 급 더워지니 시원하게 한잔씩~나는 맥주 +_+ 남자친구는 핸드드립 아메리카노,생수 얼음을 준비 못해서, 그냥 각얼음을 두팩사왔는데, 한팩은 고스란히 남았다. 얼마 녹지도 않고, 날이 많이 안더워서 다행이었지... 흐흐흐,하여튼 콜맨 쿨러 짱!!!!!!!!!!!남은 얼음 콸콸, 푸지게 담아서 시원하게 아메리카노 : ) 남은 소세지 하나 잘라서 내 맥주 안주로 구워주고,하나는 볶음밥이랑 같이 볶아줬다.무쇠팬에 냉동 새우볶음밥을 볶아주니, 역시 전자렌지에 데워먹는거보다 고슬고슬 맛있어!남자친구가 .. 2018. 5. 14.
2018년 5월 서른다섯번째 캠핑, 5월 연휴 해여림빌리지 2018년 5월 서른다섯번째 캠핑, 5월 연휴 해여림빌리지 \ 여주 해여림빌리지 2018/05/05~2018/05/07 오랫만에 캠핑, 드디어 서른다섯번째 캠핑을 다녀왔다. 5월 연휴 시즌이라 캠핑가기로 결정하고 나니, 이미 괜찮은 곳들은 예약종료라 예약하기도 힘들었는데, 그나마 예약 시스템이 제일 잘 되어 있는 해여림을 매일 매일 틈나면 새로고침해 운좋게 예약에 성공했다. 사이트도 이미 예전에 다녀왔던 곳이라 별 걱정없이 출발했지. 히히, 예약한 나 칭찬해. 쓰담쓰담. 사이트가 좀 작았던 걸로 기억해 토르투가+캠퍼몬스터 타프 셋팅으로 가려다 비온다고 해서 어반포레스트 타프를 들고 갔다. 비올땐 큰게 짱이니까! 생각보다 바람은 적었지만 빗방물이 작아서 흩날리는 빗방울이 넘나 많았다. 작은 타프 가져왔음 고생했겠지, 히히. 강력하게 의견을 피력한 남자친구 잘했어!.. 2018. 5. 8.
2016년 8월, 무더위 속 스물여섯번째 캠핑 2016년 8월, 무더위 속 스물여섯번째 캠핑 바쁘던 시기였던 2016년의 8월, 덥기도 엄청 더웠는데- 병아리 한명이 그만두고, 송별회하고 하느라 엄청 바빴다. 흐흐흐. 그래서 캠핑가기전에 후다닥 모노마트 가서 장봐서 출발했다는 슬픈이야기, 모노마트에서 사온 만두로 맥주 마시며 전야제 : ) 날은 엄청 덥지만, 캠핑장에 도착했어요. 진짜 너모너모 더워서 만사 짜증나고 열 오르는데, 작년엔 이러지 않았다며 나한테 캠핑에 대한 애정이 식었다며 망언을... 나중에 보니 작년 대비 기온이 몇도나 높다고~ 그거 보고 사과해쪄요. 나 맘상했음! 한군님이 뿌리 와사비를 득템하셨습니다 이음님은 와사비 상어껍질 강판을 득템하셨구요. 으컁컁, 오는길에 마트 들러 득템한 연어로- 연어 아부리 덮밥 그리고 연어덮밥 소바도 삶고- 시원한 소바에- 연어 덮밥 두가지 : ).. 2018. 2. 18.
캠핑요리 : 함박스테이크/전복뿔소라구이/핫케이크 캠핑요리 : 함박스테이크/전복뿔소라구이/핫케이크 새로 사온 원두 개봉해서 드립커피 아이스 아이스, 아이스 커피는 언제나 옳아요 집앞 벨꾸에서 구매해온 디저트 여긴 내 스타일은 아닌걸로- 집에서 빚어온 함박스테이크 구워서 점심을 해결할 요량- 양파랑 양송이 버섯을 아주 뭉근히 부드럽게 볶아주고, 소스 붓고 함박스테이크까지 올려주면 완성! 계란 후라이도 반숙으로 해주고 한쪽은 뚜껑 덮어놨더니 너무 익었엉... 그럼 너무 익은건 님꺼! 센스있게 잔 채워주는 남친이 샐러드 팩 사온걸로 샐러드 만들어주고, 반숙 계란 얹은 함박스테이크 완성! 양송이랑 같이 먹고! 노른자 톡 터트려 노른자를 소스로 또 같이 먹고- 꿀맛! 내가 해여림을 좋아하는 이유 중 또 하나는 장작이 너어어무 좋아 돈 주고 사는거 안아깝게 바짝 마르고 얇게 잘 져며진 장작을 태우면 손맛이 아주.. 2018. 2. 18.
2016년 4월 스물네번째 캠핑 : 여주 해여림빌리지 2016년 4월 스물네번째 캠핑 : 여주 해여림빌리지 여주 해여림빌리지 2016/04/30~2016/05/01 오빠도 오면 좋았을텐데, 오빠가 일정이 있다고 해서 우리끼리 다시 찾은 해여림빌리지 : ) 계절이 계절인만큼, 5월로 넘어가는 시점이라 그런가, 3월에 찾았을때랑은 전혀 다르게 초록초록한 모습이 너무 예쁘더라. 왕 예쁨! +______+ 네이버에 포스팅할때는 1번에 포스팅했는데 왠지 아까워서 나눠서 포스팅 >ㅁ 2018. 2. 18.